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8.2℃
  • 맑음서울 26.0℃
  • 맑음대전 25.7℃
  • 맑음대구 28.5℃
  • 맑음울산 26.1℃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23.9℃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9.0℃
  • 맑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쌍용차 채권단 "변제율 6% 불공정"...대통령실에 탄원서 제출

"현금 변제율 6% 및 주식 변제율 30% 감내하기 힘든 수치"

 

【 청년일보 】쌍용차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쌍용차가 제시한 채권 변제율이 불공정하다며 대통령실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2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 "쌍용차가 제시한 채권 변제율이 상식적이지 않고 공정하지도 못하다"고 호소하며 '쌍용차의 성공적 인수·합병(M&A) 완수를 위한 상거래 채권단 청원' 제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채권단은 탄원서에서 "인수 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이 제시한 회생채권에 대한 현금 변제율 6% 및 출자전환을 통한 주식 변제율 30%는 중소 협력사가 감내하기 힘든 수치"라며 "지난번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제시했던 1.75% 변제율보다는 다소 높아졌지만,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상거래 채권단 밑으로는 50명 이하 소규모 2·3차 협력사 약 1천여개가 있다"면서 "상거래 채권단 협력사들은 상식을 벗어난 낮은 변제율로 인해 대출금 상환과 이자 부담에 따른 연쇄 도산을 걱정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채권단은 "상거래 회생채권은 쌍용차 생산을 위해 공급한 자재 대금으로, 협력업체 직원들의 급여와 운영자금으로 쓰일 돈"이라며 "회생채권과 달리 산업은행의 담보채권과 조세채권의 경우 100% 원금 변제뿐 아니라 연체 이자, 납세 지연의 가산금까지 변제를 보장한다는 점에서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울러 "낮은 변제율로 쌍용차 재매각의 기회가 불발돼 파국으로 가는 사태가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산업은행 이자 195억원과 세무 당국의 가산금 35억원 탕감이라는 정책적 결정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쌍용차는 이르면 이번주 내 회생채권 변제율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상거래 채권단이 낮은 변제율에 반발해 관계인 집회에서 반대표를 던진다면 쌍용차 M&A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해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을 수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