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0℃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1.9℃
  • 흐림대구 4.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손발이 꽁꽁 수족냉증, 단순한 질환이 아닌 몸이 보내는 비상 신호

 

【 청년일보 】 날씨가 쌀쌀해지는 가을부터 겨울뿐만 아니라 냉방기가 틀어진 여름에도 차가운 손과 발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심지어 수족냉증이 있는 사람들은 양말을 신거나 장갑을 끼었을 때 몸이 더 차가워지기도 한다. 


이처럼 수족냉증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추위를 느끼지 않을 만한 온도에서 손, 발에 지나친 냉기를 느끼는 것을 말한다. 증상이 심한 사람은 몸이 차가워지다 못해 저리거나 아프며 소화불량, 만성피로, 식욕저하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먼저 이 수족냉증의 원인 먼저 살펴보면 원인을 정확하게 어떤 것 때문이라고 정의 내릴 수는 없지만, 원활하지 않은 혈액순환이 주요한 원인이다. 추위 같은 자극에 혈관이 심하게 수축하면서 손발 등 말초 부위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아 냉증이 생기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혈액순환 외에도 이상지질혈증, 당뇨, 출산과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 스트레스, 긴장, 불규칙한 생활습관, 레이노증후군, 류마티스성 질환, 말초신경염, 갑상선 질환 등에 의해서도 수족냉증이 생길 수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수족냉증을 단순한 질환이라 여기고 쉽게 넘겨서는 안 된다. 


구체적으로 한의학에서는 수족냉증의 원인을 스트레스형과 허약형으로 나눈다. 


스트레스형은 특정 상황일 때 손발이 차가워짐을 느끼는 유형을 말한다. 예를 들어 어떤 것에 집중을 하거나 화가 날 때 스트레스가 쌓이며 손발이 차가워지며 오히려 땀이 나기도 한다. 허약형은 평상시에도 항상 차가움이 유지되거나 운동을 해도 쉽게 따뜻해지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이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근육량이 부족하고 마른 편이거나 건망증이 있는 특징을 가진다. 


수족냉증을 단순히 손발의 문제로만 치부한다면 해결이 쉽지 않다. 수족냉증은 신체 전반적인 균형이 소실돼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의 정도를 줄이고 조직 손상을 막는 한편, 신체의 균형을 회복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족냉증을 치료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생활 습관을 바로잡는 것이다. 날씨가 추운 날에 몸을 따뜻이 하는게 중요한데 두꺼운 옷 하나를 입기보다 얇은 옷을 여러 겹 껴입는 게 좋다. 그리고 집에 돌아온 후에는 따뜻한 물로 족욕이나 반신욕을 하는 게 권장된다. 


반신욕을 너무 오래 하면 빈혈 증상이 생길 수 있으니, 38~40도 물에 약 20분간 몸을 담그는 정도가 적당하다. 체온을 높여주는 마늘·계피·생강과 따뜻한 물을 자주 먹는 것도 좋다. 또 다른 방법은 운동을 하는 것이다. 기초대사량을 높여 체온을 올리려면 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병행해야 한다. 


수족냉증은 개인마다의 원인과 유형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그 원인을 파악하여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가장 좋다.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만으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병원에서 전문의에게 원인을 진단받고 치료해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임윤서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