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미국 7월 소비자물가와 금리의 방향은?

 

【 청년일보 】 미국 노동부는 올해 7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2% 상승했다고 밝혔다. CPI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결정 과정에서 참고하는 핵심 지표다. 전년 동월 대비 0.2% 소폭 상승했지만 시장예상치(3.3%)보다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6월부터 12개월 연속 하락해온 상승률이 올해 7월 0.2% 상승했다. 국제유가와 곡물 가격 상승에서 촉발된 인플레 우려가 수치로 나타난 것이다.


산유국들의 감산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흑해 교전으로 국제유가가 오르고, 러시아의 흑해 곡물협정 파기로 곡물가격이 급등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을 뺀 근원CPI는 전년 동월 대비 4.7% 상승했다. 시장예상치(4.8%)와 비슷하다.

 

 

연준은 근원 CPI가 CPI보다 미래 물가흐름을 정확히 예측한다고 내다본다. 연준의 목표 근원 CPI는 2%이다. CPI 상승률의 꾸준한 하락세를 보았을 때 미국은 물가 압력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신호라고 해석을 내놨다. 시장은 9월 금리 동결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는 9월, 10월, 12월 3번의 회의가 남았다.


연준이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수많은 경제지표들을 반영하지만 우리가 금리를 예상할 때 핵심적으로 참고할 것들이 있다. 소비자물가지수, FOMC의 회의내용, FOMC 위원들의 점도표 등이 있다.


점도표는 FOMC에서 연준 위원들의 기준금리 전망을 담은 표를 일컫는다. 지금과 같은 꾸준한 하락세와 점도표를 참고했을 때 내년 하반기에는 연 4% 금리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임형언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