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20.9℃
  • 구름조금서울 14.4℃
  • 구름조금대전 13.8℃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3.4℃
  • 맑음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6.0℃
  • 맑음제주 19.3℃
  • 구름많음강화 15.2℃
  • 구름많음보은 11.6℃
  • 구름조금금산 11.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각 세종' 기공식 개최

세계 최고 수준의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설립… 4차 산업 육성 기반 기대

 

【 청년일보 】 네이버클라우드가 세종시에 설립할 예정인 데이터센터 '각 세종' 기공식을 개최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인프라 조성에 나선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각 세종 설립을 통해 세계 정상급의 클라우드 인프라를 확보하고, 4차 산업의 초격차를 달성할 중추로서 국가 경쟁력 제고에 적극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각 세종은 총면적 29만 3697㎡의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로, 네이버의 제1데이터센터인 '각 춘천'보다 규모를 6배 확장 설계됐다.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는 최소 10만 대 이상의 서버를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어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 산업 분야의 컴퓨팅 환경을 대규모로 확장해 데이터 활용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

 

각 세종은 세종시 집현동 4-2생활권 도시첨단산업단지 일대에 들어설 예정이다. 2019년 부지 공개 모집을 통해 선정된 후보지 10곳을 분석한 결과 세종시가 최종 우선협상지로 선정된 바 있다. 방송통신시설 허용 여부, 10만㎡이상의 부지 면적, 전력 공급과 통신망 확보 등 부지 여건을 충분히 고려한 결과다.

 

이후 각 세종 설계를 위한 국제 공모전을 진행해 설계팀을 투명하게 선정했고 끊임없는 분석과 토론, 설계를 거쳐 작년 9월 부지 전체 공간 활용 계획을 담은 마스터플랜을 확정했다. 시공은 현대건설이 맡았으며, 2년 여의 공사 기간을 거쳐 2022년 12월 완공이 목표다.

 

세종시는 핵심 산업으로 AI는 물론, 자율주행 기술 사업도 중점 추진하고 있다. 각 세종 설립을 계기로 네이버클라우드와 세종시 간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4차 산업 관련 기술 연구 개발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처리하는 기본 목적을 안정적으로 수행하면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도록 양자 간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각 세종의 그린테크 기능 구현에 역점을 뒀다. 입지 선정부터 설계, 건축, 운영까지 전 과정에 걸쳐 자연과 공존하면서 최적의 에너지 효율을 달성할 수 있는 솔루션을 실현했다.

 

각 춘천의 성공적인 운영 노하우를 살려 건물 에너지 사용량과 전력 사용 효율(PUE)을 철저히 분석해 우수한 데이터센터 인프라 관리(DCIM) 시스템을 구축했다. 우수 및 폐열 등 재생에너지와 자연풍, 수자원 등 친환경 요소를 최대한 활용해 에너지를 큰 폭으로 절감할 수 있는 요소도 다각면으로 갖췄다. 

 

주요 인프라 장비 선정 시에는 ESG 참여 기업과 친환경 인증 제품에 가산점도 부여할 예정이다. 이러한 노력이 인정받아 각 춘천은 세계적 친환경 건물 인증 제도인 LEED에서 데이터센터로는 세계 최고 점수인 95점으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바 있으며, 각 세종도 플래티넘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네이버와 협력을 통해 행정수도 세종이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분야를 선도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와 산업 중심지로 성장할 것"이라며 "세계적 규모로 건설되는 각 세종이 계획대로 안전하게 준공되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각 세종은 단일 업체 기준 글로벌 최대 규모의 하이퍼스케일 데이터 센터로, AI,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첨단 기술을 실현하는 한편, 지속가능한 친환경 데이터센터의 표본으로 거듭날 예정"이라며 "세종시가 성공적인 행복도시로 안착하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데이터 주권 수호와 첨단 기술과 클라우드 산업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