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8.0℃
  • 맑음대구 29.9℃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7.9℃
  • 맑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 여파 장기화에도 ‘선방’

매출, 전년比 39.9% 감소…영업손실도 전년보다 줄여
화물 사업 강화 영향…작년 3개 분기 연속 ‘흑자’ 달성

 

【 청년일보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전년보다 영업 손실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아시아나항공은 대한항공과 함께 항공업계가 극심한 경기침체를 겪는 상황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시아나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매출이 3조5599억원, 영업손실이 703억원, 당기순손실이 2648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5조9245억원)보다 39.9% 줄었지만, 영업손실도 전년(4867억원)보다 85.5% 줄였다.

 

4분기 실적만 보면 매출액은 8808억원, 영업이익은 170억원을 기록해 3개 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2019년 4분기 매출(1조4413억원)보다 38.9% 줄었지만, 영업손실(3228억원)은 흑자로 전환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객 수요가 코로나19 여파로 감소한 위기 상황에서도 영업손실을 줄이며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이 같은 적자 감소는 화물 부문의 성과가 여객 수요 부진을 만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수송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화물 매출을 전년 대비 64% 끌어올렸다. 미주·유럽·동남아 지역에서 IT, 의약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운송이 집중됐고, 화물 매출액은 2조1432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과 동남아 지역에서 생산한 마스크, 개인보호장비 등을 미주와 유럽으로 운송했고, IT·전자기기 부품 등의 물량 확보에도 힘썼다고 설명했다. 

 

화물 수요가 높은 미주 노선에는 부정기편을 추가로 투입해 전년 대비 미주 노선 매출이 86% 증가했다. 

 

또한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하고 일부 유휴 여객기를 화물 전용으로 활용했다. 총 849편의 항공편을 추가 운항해 885억원의 매출 성과를 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추가로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국제선 여객기 정기편 운항률이 전년 대비 79% 감소했지만, 특별 전세기 운항을 늘리고 관광비행 등을 통해 여객 수요 부진에 대응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구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직원들 덕분에 3분기 연속 흑자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백신 접종이 본격화돼 흑자를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