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5.8℃
  • 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30.6℃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감시’ 산은 경영평가위, 6인으로 구성

“3인은 독자적으로 선정…3명은 한진칼 동의 후 선정”
한진칼 참여로 경영평가 지표 선정 부실 가능성 지적

 

【 청년일보 】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통합 과정에서 대한항공의 건전 경영을 감시하기 위해 만든 ‘경영평가위원회’가 위원 6명으로 구성된다.

 

25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산은은 경영평가위원 6명 중 3명을 독자적으로 선정하고, 나머지 3명은 대한항공 지주사인 한진칼의 동의 절차를 거쳐 선정할 예정이다. 

 

산은이 선정하는 3명 중 1명은 회계 전문가로 선정된다.

 

한진칼의 위원 선정 동의는 산은이 선별·추천한 위원 범위 내로 가능하다. 산은은 전체 구성 위원 중 한진칼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위원이 절반으로 국한돼 한진칼의 영향력으로 경영평가의 공정성 및 객관성 훼손이 발생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는 산은이 경영평가위원 전원을 단독 선정한다면 산은의 영향력 강화로 국유화 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산은은 경영평가를 위한 세부 평가 요소, 기준, 방식, 경영목표 등은 현재 진행 중인 실사와 인수 후 통합전략(PMI) 컨설팅, 회사의 사업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할 예정이다.

 

산은은 회사의 사업계획 및 항공사 운영의 전문성 등을 감안해 평가지표를 선정할 때 한진칼과 협의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평가를 받는 한진칼이 경영평가 기준 마련에 참여하면서 공정한 평가 기준을 세우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산은은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사항에 대해서는 경영평가위가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단독으로 확정할 수 있어서 협의 불가로 경영평가 지표 선정이 부실하게 이뤄질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산은은 항공산업의 전문성과 항공업 경영의 노하우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경영평가위를 구성해 평가지표를 선정할 경우 오히려 평가 결과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산은은 통합 이후 2년간 통합 항공사에 대한 투자를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