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5.8℃
  • 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30.6℃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첫 현장실사 착수

임시 주총서 정관개정 처리에 이어 인수 작업에 박차
3월 17일까지 실사 마무리 후 통합 계획 최종 수립

 

【 청년일보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첫 현장실사에 착수했다.

 

대한항공은 최근 임시 주주총회에서의 정관개정에 이어 현장실사에 나서는 등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위원회는 이날 오전 실사 일정을 조율한 뒤 본격적인 현장실사에 착수했다.

 

기획·재무·여객·화물 등 분야별 워킹그룹이 각각 일정에 맞춰 아시아나항공 본사를 방문해 실사를 진행한다. 직원 인터뷰와 서면 실사 내용 등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인수 후 통합전략(PMI) 수립이 끝나는 3월 17일까지 현장 실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달 약 50명으로 이뤄진 인수위원회를 구성해 서면실사를 진행해왔다. 우기홍 사장이 인수위원장, 이승범 고객서비스부문 부사장이 실사단장, 김윤휘 경영전략본부장이 기획단장을 맡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실사 이전 서면 실사를 한 달 넘게 진행했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달 6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한 정관을 변경하며 ‘시간표’대로 인수 절차를 진행 중이다.

 

대한항공은 올해 3월 2조5천억원 가량의 유상증자를 위해 정관에 명시된 주식 총수 한도를 늘렸다.

 

이달 중순까지는 한국, 미국, EU, 중국, 일본 등에 기업결합 신고서를 제출한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대여한 8000억원을 대여받아 아시아나항공에 인수 계약금 3000억원을 지급했다. 6월 아시아나항공 1조5000억원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60% 이상을 확보할 방침이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