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30.1℃
  • 흐림서울 25.8℃
  • 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30.6℃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노사정 회의체 구성’ 거듭 촉구

정세균 국무총리에 공문 보내…“노동자 의견 배제된 인수합병 우려”
“노사정 회의체서 인수·합병에 따른 직원 고용안정 대책 논의해야”

 

【 청년일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노조가 정부를 향해 노사정 회의체를 구성해 직원들의 고용안정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대한항공-아시아나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노사정 회의체 구성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아시아나항공 노조 등 양사 4개 노조로 구성된 단체다. 

 

공대위는 공문에서 “노동자들의 의견이 배제된 인수합병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16일과 19일, 이달 3일 3회에 걸쳐 노사정 회의체에 참여해달라고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산업은행에 요청했지만 답이 없다”면서 “산업은행은 개별적 대화만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투명한 대화가 가능한 노사정 회의체 구성을 재촉구한다”며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이루고자 하는 정부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이달 14~17일 정부 혹은 산은이 지정한 장소에서 노조 관계자,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 참석자, 산은 관계자, 양사 관계자가 모여 회의를 열자고 요구했다.

 

공대위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발표 직후부터 노동자와의 협의가 없는 인수합병을 반대한다며 노사정 회의체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전날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만나 통합 이후 인위적 구조조정이 없다는 약속을 받은 것과 별개로 공대위는 당사자가 한자리에 모여 논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우기홍 사장은 전날 아시아나항공 인수 발표 이후 처음으로 최대영 노조위원장·최현 조종사노조위원장과 각각 간담회를 갖고 인위적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대한항공 노사는 이 자리에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데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 사장과 노조와의 간담회가 원만히 이뤄지면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노조와의 만남 가능성도 제기된다.

 

우 사장이 인수 찬성 입장을 밝힌 일반노조뿐 아니라 반대 입장을 보였던 조종사노조와도 대화를 시작하면서 인수 과정 중 최대 걸림돌로 꼽히는 노조와의 갈등을 풀어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