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1.2℃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탄소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대전환"...SK종합화학, 파이낸셜스토리 본격 실행

SK종합화학·울산시, 친환경 도시유전 사업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설비·친환경 도시유전’ 울산에 건설...국내 최대 규모
대규모 열분해·해중합 방식 폐플라스틱 재활용 설비...5년간 6천억 투자
“폐플라스틱 친환경 선순환 글로벌기업 성장...ESG경영 완성할 것”

 

【 청년일보 】 SK종합화학은 기존 석유화학 사업을 친환경 사업으로 전환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본격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고 8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즉 친환경 도시유전 사업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종합화학은 2025년까지 약 6천억원을 투자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 축구장 22개 크기인 약 16만m² 부지에 열분해 및 폐 페트(PET) 해중합 방식으로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활용하는 공장인 도시유전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중 최대규모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지난 1일 SK이노베이션 ‘스토리데이(Story Day)’에서 ’Carbon to Green’ 중심의 파이낸셜 스토리로 기존 사업 경쟁력은 유지하면서, 사회문제로 대두된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은 기존 기계적 재활용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체계의 완성을 위하여 화학적 재활용 방식인 열분해와 해중합 방식을 도입했다.

 

이를 위해 SK종합화학은 자체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개발에 더해 지난 1월 미국 ‘브라이트마크’社와 열분해 기술과 관련해 협력하고, 지난달에는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社에 지분투자를 통해 해중합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SK종합화학은 2024년까지 브라이트마크社와 협력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에 연간 10만톤 처리 규모의 열분해 생산설비를 구축하며, 생산되는 열분해유를 SK종합화학 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사용할 계획이다.

 

또한 SK종합화학은 루프인더스트리와 손잡고 같은 부지 내에 2025년까지 연간 8만 4천톤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SK종합화학은 2025년 90만톤, 2027년 250만톤까지 폐플라스틱 재활용 규모를 확대해 회사가 생산하는 플라스틱의 100% 수준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할 방침이다.

 

SK종합화학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SK종합화학은 2030년까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지역 내 총 4곳에 폐플라스틱 연간 40만톤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확충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특히 SK종합화학은 향후 해중합 설비와 열분해 설비 운영에 총 200여명 이상의 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이를 위한 신규 인력 채용에 울산광역시 시민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기로 하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에 발 맞춰 SK종합화학의 울산광역시 내 폐플라스틱 친환경 순환사업 투자를 환영한다”라며 “울산광역시는 앞으로 공장설립 과정에서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시장은 “울산광역시는 폐플라스틱 친환경 자원순환 설비 투자처로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도 울산광역시는 친환경 에너지사업 등 그린 경제 전환에 더욱 많은 힘을 쏟을 것”이라고 전했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이번 설비 투자 결정은 ‘탄소에서 그린 사업으로의 전환’이라는 파이낸셜 스토리 전략에 기반한 사업적 실체를 처음 선보였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 사장은 “이를 시작으로 폐플라스틱으로부터 다시 원료유를 뽑아내는 도시유전이라는 역발상을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지역으로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사업을 확대, 폐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견인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ESG경영을 완성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