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4.1℃
  • 구름많음강릉 0.5℃
  • 맑음서울 -1.6℃
  • 박무대전 -1.3℃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3.7℃
  • 구름조금강화 -2.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가상현실 한계 극복"… 네이버랩스, '아크버스'로 글로벌 공략

독자적 디지털 트윈 솔루션 'ALIKE'...AI·클라우드 두뇌 'ARC' 주축
소프트뱅크와 일본 HD맵 제작…네이버 기술로 글로벌 시장 도전

 

【 청년일보 】 네이버랩스가 현실과 디지털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구성하는 데이터·디바이스·솔루션·시스템을 공개했다.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한 청사진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1일 온라인으로 '네이버 밋업' 행사를 진행했다. 현장에는 석상옥 네이버랩스가 참석해 아크버스를 소개하는 역할을 맡았다.

 

먼저, 석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 세계를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 사용자에게 공간의 격차 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며 아크버스가 기존 3D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들과 차이가 있음을 강조했다.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과 시스템은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AR/VR, 스마트 빌딩, 스마트 시티처럼 현실 세계의 혁신적 서비스 및 인프라와 연결된다.

 

연결의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 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석 대표는 네이버가 기술을 통해 글로벌에 도전하는 하나의 사례를 공개했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ALIKE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이사 사장 CEO는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석 대표는 장기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 고도화와 더불어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들을 발굴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ALIKE, ARC와 같은 네이버랩스의 핵심 기술을 다양한 파트너가 활용하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한 석 대표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 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구축할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되어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