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새차증후군서 안전”…르노삼성 XM3, 실내공기질 우수성 입증

국토부 실시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 전 항목 기준치 ‘만족’
톨루엔·벤젠 등 4개 유해물질 최소 검출…전 부분 상위권 결과

 

【 청년일보 】르노삼성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가 정부가 실시한 신차 실내공기질 검사에서 전 항목 기준치 이상의 결과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XM3는 특히 4종의 유해물질이 가장 적게 검출돼 이른바 ‘새차증후군’ 발생 확률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차는 XM3가 최근 국토교통부의 ‘신차 실내공기질 조사’에서 모든 항목에 걸쳐 기준치를 만족시켰다고 19일 밝혔다.

 

국토부는 앞서 작년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4개 사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실내공기질을 조사했다.

 

XM3는 8개 유해물질 측정 항목 중 톨루엔과 벤젠, 자일렌,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4개가 검사 대상 차종 중 가장 적게 검출됐다. 또한 폼알데하이드와 에틸벤젠 등 나머지 4개 물질도 권고 기준 대비 낮은 검출량을 보여 ‘새차증후군’을 유발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유해 물질이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르노삼성차는 전했다.

 

새차증후군은 차의 내장재와 시트 등을 제작, 조립할 때 사용하는 페인트나 접착제 등에 포함된 휘발성유기화합물 등이 원인으로, 만성두통과 호흡기질환, 피부질환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르노삼성차는 XM3 외에도 더 뉴 SM6와 뉴 QM6 등 주요 생산 차종에 접착제 대신 소재 간 용융접합 처리를 하는 ‘핫 멜팅 공정’ 등과 같은 친환경 생산기술을 적용해 유해물질과 냄새 발생을 개선해왔다고 설명했다.

 

이해진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내장내와 시트 등 생산공정 전반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이 적용된 접합제 사용을 최소화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차량 내부 인테리어 조립공정에도 접착제 사용을 억제해 신차 초기품질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고객 건강까지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