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르노삼성차 회생"...부산시의회 “르노그룹 신차 배정” 촉구

부산시의회, 르노삼성 경영 정상화 간담회…‘노사정 협의체’ 논의
시·노동청 상생협력 강조…노조는 간담회에 참석했지만 사측 불참
노사, ‘교대 근무형태 전환’ 두고 입장차…당장은 상생협력 ‘난항’

 

【 청년일보 】르노그룹이 최근 적자에 시달리고 노사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의 정상화를 위해 신차를 배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부산지역 사회에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역에서는 르노삼성차를 살리기 위해 노사정 회의체 구성이 논의되고 있지만, 르노삼성차 노사가 부산공장 생산라인 주야 2교대를 1교대로 전환하는 방안을 두고 여전히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등 극심한 노사갈등을 겪고 있는 상태다.

 

1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경영 정상화를 위한 간담회가 지난 10일 오후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시의회 기획재정위원회가 마련한 자리다. 간담회에는 부산시 인권노동정책담당관, 제조혁신기반과장, 시의회 도용회·노기섭 의원, 부산지방고용노동청 북부지청 근로개선지도과장, 박종규 르노삼성차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다만 회사 측은 불참했다.

 

노기섭 의원은 “부산시는 르노삼성차에 각종 연구개발비와 보조금을 지원하고 차량 판매 촉진도 하고 있다”며 “르노삼성차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차를 배정하고 전기차 생산 등을 위한 기반시설 투자를 한다면 부산시도 아낌없이 지원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와 노동청 관계자도 르노삼성차에서 신차 배정 지연 문제를 언급하면서 부산지역 매출 1위 기업으로서 위상에 맞게 노사가 상생협력하고 동반 성장하기를 희망했다.

 

박종규 르노삼성차 노조위원장은 “7년간 영업이익 1조7000억원을 냈지만 지난해 적자가 나면서 희망퇴직으로 500명이 회사를 떠났고 회사는 추가로 1교대를 요구하고 있다”며 “회사가 고객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해 수익성 개선이 불가능하고 르노가 떠나더라도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계획을 만들기 위해 노사정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르노삼성 노조가 지난 9일 실시한 고용안정위원회와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8차 본교섭에서 양측은 별다른 소득 없이 협상을 마쳤다. 

 

회사는 15일부터 1교대 전환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안되면 주 4일 근무 1일 개인 휴무 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조는 지난해 단 한 번의 적자로 구조조정과 근무환경 변화는 인정할 수 없다고 반대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