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파업카드’ 꺼내나”…르노삼성 노조, 쟁의행위 찬반 투표 강행

노사, 2020년 임단협 협상 타결 못해…본교섭도 진전 없어
사측 ‘희망퇴직’ 실시로 노조 강력 반발…갈등의 골 깊어져

 

【 청년일보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연기했던 쟁의행위에 대한 찬반투표를 강행한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현재 사측의 희망퇴직 실시를 놓고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다.

 

28일 르노삼성차와 노조 등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다음달 1일부터 이틀 동안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르노삼성은 완성차 업계 중 유일하게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7일 새해 들어 첫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았고, 이후 본협상이 4차례 진행됐지만 진전은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사측이 경영 악화를 이유로 지난주 희망퇴직을 발표하면서 협상 분위기는 악화했다.

 

노조는 본협상을 앞두고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연기하고 1인 시위를 중단하는 등 긍정적인 협상 분위기를 조성했지만 협상이 진전되지 않자 결국 조합원 찬반 투표 카드를 꺼내 들었다.

 

노조 관계자는 “이번 투표는 파업만을 위한 것은 아니고 희망퇴직을 가장한 사측의 구조조정에 방어권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이라며 “파업권을 확보하더라도 투쟁 수위는 쟁의대책위원회에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지난해 일감이 줄어 휴무와 야간조 근무 중단으로 가동을 하지 못한 비율이 늘어나 700억원대 적자를 기록했다”며 “올해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사는 내달 4일 5차 본협상을 열고 임금 인상 등 핵심 쟁점에 관한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