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르노삼성, 임단협‧비상경영 등 연초부터 어려운 상황

작년 코로나19 등으로 대규모 적자…올초 비상경영 돌입
해 넘긴 임단협도 진행 중…본사 수익성 개선 압박까지

 

【 청년일보 】르노삼성자동차가 새해 초부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인한 경영난으로 비상 경영에 돌입한 가운데 지난해 매듭짓지 못한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과 본사인 르노그룹에서의 수익성 개선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여러 가지 압박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노사는 21일 제4차 임단협 본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는 완성차 업체 중 유일하게 2020년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했다. 

 

이번 교섭은 작년 9월 이후 4개월 만에 진행하는 것으로, 노사는 설 연휴 이전 타결을 목표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노조가 기본급 7만원 인상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어 실제로 설 연휴 이전에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작년 대규모 적자를 낸 르노삼성차는 연초부터 비상 경영에 돌입했다. 임원 수를 40%가량 줄이고 남아있는 임원의 임금도 이달부터 20% 삭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50여 명인 임원 숫자는 30명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 

 

르노삼성차가 이처럼 임원 숫자를 대폭 줄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비용 절감과 조직 개편 등을 통한 구조 개선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차는 작년 내수 9만5천939대, 수출 2만227대 등 총 11만6천166대를 판매하는 데 그치며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34.5% 감소해 8년 만에 적자로 전환했다. 작년에 신차 6종을 냈던 것과 달리 올해는 뚜렷한 신차 계획도 없다.

 

수출 실적을 받쳐주던 닛산 로그 물량을 XM3의 수출로 대체할 예정이지만 코로나 여파로 XM3 유럽 판매 계획이 다소 유동적이어서 그나마도 안정적으로 물량을 확보했다고 보기 어렵다.

 

정상적인 2교대 공장 가동률을 100%로 보면 작년 공장 휴무, 1교대 등으로 공장을 비가동한 시간은 24%나 된다.

 

여기에 본사인 르노그룹의 수익성 개선 압박도 있다. 르노그룹은 지난 14일(현지시간) 기존 시장 점유율과 판매량 중심에서 탈피해 수익성과 현금 창출, 투자 효과 등의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조직으로 변화하겠다는 새 경영 전략 ‘르놀루션’을 발표했다. 특히 현재보다 수익성을 더 강화해야 하는 지역으로 라틴아메리카, 인도와 함께 한국을 언급했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최고경영자(CEO)는 화상 회의에서 “현재 수익성이 악화하고 있어 힘든 국면에 직면하고 있으며 현금 증가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2023년까지 구조조정 등을 통해 3% 이상의 영업이익을 낼 것이며 2025년에는 5% 이상 수익성이 증진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