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19.4℃
  • 황사서울 15.2℃
  • 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2.9℃
  • 흐림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18.8℃
  • 흐림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6.3℃
  • 맑음강화 15.7℃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22.0℃
  • 구름조금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르노삼성, 임원 감축·임금 삭감 등 비상경영 돌입

작년 대규모 적자 발생 때문…조직개편도 추진 예정
희망퇴직 실시 가능성도…“조직 통폐합·비용절감 등”

 

【 청년일보 】르노삼성자동차가 연초부터 임원 수를 줄이고 임금을 삭감하는 등 비상 경영에 들어갔다.

 

이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악재로 대규모 적자가 발생한 것이 주 원인이다.

 

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는 비상 경영의 일환으로 임원 수를 40%가량 줄이고, 임원 임금도 이번 달부터 20% 삭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재 50여 명인 임원 숫자는 30명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 르노삼성차가 이처럼 임원 숫자를 대폭 줄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원 감축 이후에는 조직 개편도 추진할 예정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희망퇴직 등을 추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조직 통폐합 등을 통해 불필요한 조직을 없애고 비용 절감 등의 다이어트를 통해 체질을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여러 상황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의 이 같은 비상경영은 지난해 8년 만에 적자로 전환한 데다 올해 뚜렷한 신차 출시 계획이 없어 판매 위축이 우려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는 작년 내수 9만5939대, 수출 2만227대 등 총 11만6166대를 판매하는 데 그치며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34.5% 감소했다. QM6와 XM3가 그나마 호평을 받으며 내수는 전년 대비 10.5% 증가했지만, 수출은 77.7% 급감했다.

 

르노삼성차 수출의 70∼80%를 차지하던 닛산 로그 위탁 생산이 작년 3월 종료되며 수출 실적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차는 XM3 수출 확대로 실적 개선을 꾀하고 있지만 XM3의 유럽 판매가 다소 유동적이어서 닛산 로그처럼 안정적으로 물량을 확보했다고 볼 수는 없는 상황이다.

 

앞서 르노그룹은 작년 9월 XM3를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올해부터 유럽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XM3는 작년 3월 출시와 동시에 4개월 누적 판매 대수가 2만2252대로 역대 국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 최다 판매를 기록한 차종이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