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0℃
  • 흐림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조금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르노삼성 ‘XM3’ 750대 첫 유럽 수출 길 올라

부산공장서 생산한 초도물량, 유럽수출 선적 개시
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내년초 유럽시장 판매

 

【 청년일보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가 유럽 수출물량에 대한 첫 선적을 개시하며 본격적인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25일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 750대를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국가에 처음으로 수출한다고 28일 밝혔다.

 

수출명은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로 40일간의 항해를 거쳐 내년 초 유럽 시장에 상륙하게 된다. 

 

이 차는 러시아 내수 전용 모델인 기존의 아르카나와는 플랫폼, 엔진,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에 차이를 둔 글로벌 시장 공략 모델이다. 주력 파워트레인은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 및 하이브리드다. 

 

앞으로 유럽 지역을 주요 시장으로 공략하며, 중동을 비롯해 남미와 오세아니아 등 지역으로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 차는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7월 부임한 이후 유럽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유럽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첫 번째 주자라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앞서 르노그룹은 지난 9월 가진 온라인 공개 행사에서 르노삼성차가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 개발한 XM3를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내년부터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한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주력 파워트레인은 르노그룹이 다임러와 공동 개발한 1.3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과 하이브리드다.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새해를 맞아 유럽을 비롯한 세계시장으로 향하는 ‘메이드 인 부산’ XM3가 어려운 시기에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XM3 수출 물량 확대를 위해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XM3는 지난 3월 국내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9개월 만에 누적 판매 3만2000대를 기록했다. 지난 10일에는 국토교통부의 2020 KNCAP(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안전등급인 1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