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7.5℃
  • 흐림서울 11.6℃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7.0℃
  • 울산 14.5℃
  • 흐림광주 16.9℃
  • 부산 14.3℃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0.4℃
  • 흐림보은 14.9℃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코로나 백신만큼이나 중요한 심리방역

 

【 청년일보 】사회적 거리두기, 격리 등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 곳곳에 변화를 가져왔다.

 

코로나19의 팬데믹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사람들은 우울감이나 무력감을 느끼고 있다. 심지어 이러한 상태를 일컫는 단어까지 등장했는데, 바로 ‘코로나19(Corona)’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코로나 블루(Corona Blue)’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블루’를 넘어, 분노를 느끼는 ‘코로나 레드’ 그리고 절망감과 암담함을 느끼는 ‘코로나 블랙’과 같이 사람들의 심적 고통을 표현하는 각종 신조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이는 그만큼 코로나19가 사람들의 심적 상태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는 방증이다.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국민정신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우울 위험군에 해당되는 사람들의 비율은 20.0%, 자살 생각률은 13.4%로, 이는 과거 시행되었던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의 각각 약 6배, 3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이러한 실태를 고려하였을 때, 우리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 뿐만 아니라 ‘심리방역’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심리 방역이란 재난 상황에서 사회 안전망을 확충하는 것으로,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정신적인 건강 문제들을 조기에 진단하고 지원하는 것을 뜻한다.

 

심리 방역의 완성을 위한 정부의 지원도 확대되고 있다. 지난 1월에 중앙부처와 시도에서는 ‘제4차 코로나 우울 관계부처∙시도 협의체’를 통해서 코로나로 인한 우울 극복을 위한 2021년 추진계획을 논의하였고 심리 방역 강화를 약속하였다.

 

또한, 세종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는 2021년부터 시민의 마음건강을 위해 카카오톡 상담채널인 ‘마음 낙낙(Mind Knock Knock)’을 운영하여 일대일 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였다.

 

하지만, 전 국민의 심리방역을 위한 방안은 부족한 점이 많다. 미국 뉴욕주의 경우, 보다 원활한 심리상담을 위해 비대면 원격 정신건강 진료(Telemental Health)를 법제화하여 확대 시행하고 있다. 반면 국내의 경우, 정신건강 상담을 위한 비대면 진료의 진행은 더딘 상황이다.

 

국민들의 정신건강 문제의 심각성을 고려한 더욱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청년서포터즈 4기 김노영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