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10.3℃
  • 구름조금울산 11.1℃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8.1℃
  • 구름조금제주 12.2℃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에너지 위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 청년일보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으로 전 세계가 전례 없는 에너지 위기에 직면해있다. 특히 에너지 수입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에너지 안보 수준에 경고등이 켜졌다.
 

글로벌 에너지 위기가 지속되면서 각국에서는 에너지 절약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고 있다. 핀란드에서는 샤워를 5분 내로 끝낼 것을 권장하고, 프랑스에서는 에펠탑의 야간 조명을 끄는 등 강도 높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처럼 에너지 절약을 실현한 유럽연합(EU) 27개국의 2022년 상반기 전력 소비는 0.51% 감소했다.


우리 정부도 에너지 수요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은 지난해보다 전력 소비가 4% 증가했다. 또 10년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에너지 소비가 연평균 0.2% 감소했지만 한국은 연 0.9% 증가했다. 에너지 소비는 4위로 상위권이나 에너지 효율은 꼴찌에 가깝다.


이렇게 에너지 소비가 증가하는 이유는 낮은 에너지 가격과 제조업의 발전으로 인한 생활 수준 향상에 있다. 글로벌 에너지 위기 속 에너지 자립도가 낮은 우리나라가 느끼는 타격은 상당히 크다.


그러므로 에너지 절약 습관을 일상화하는 것 즉, 국민의 행동 변화가 필요하다. 그 방법은 다음과 같다.


겨울철 실내 온도 18~20°C 유지, 전기 난방기 사용 자제, 온(溫) 맵시 실천하기, 냉장실은 여유롭게 냉동실은 꽉 차게, 전력 피크 시간대(09:00~10:00, 16:00~17:00) 전기 사용 자제하기, 사용하지 않는 전자제품 플러그 뽑기, 여름철 사용한 에어컨 플러그 뽑기, LED와 같은 고효율 조명 사용하기, 전기장판 온도 한 단계 낮춰 사용하기 등 일상에서 쉽게 접근 가능하다.


에너지 위기의 극복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우리 세대의 중요한 의제이다. 개개인의 노력이 합쳐진다면 에너지 안보 및 기후 위기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 청년서포터즈 6기 김채은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