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5.1℃
  • 흐림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6.7℃
  • 흐림부산 8.4℃
  • 맑음고창 1.4℃
  • 제주 8.5℃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재난마다 반복되는 책임론의 굴레

 

【 청년일보 】 지난 10월 29일 이태원에서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온 국민이 이 사고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희생자에 대한 추모의 의견이 많지만, 정치권에서는 그보다는 누구의 책임인지에 더 관심이 있는 것 같다. 뿐만 아니라 언론에서는 공직자들의 사고 당시 행적에 대해 샅샅이 보도하고 있다. 


사람들은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 알고 싶어하고, 정치권과 언론은 그에 맞는 답을 내놓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이다. 잘 생각해보면 우리 사회에 각종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이런 현상들이 반복되는 것 같다.


멀리 가지 않고서도 비슷한 예를 찾을 수 있다. 올해 여름 폭우로 인해 인사사고가 발생했을 때에도, 언론의 한 편에서는 ‘80년 만의 폭우’ 라고 말하고, 다른 편에서는 이 사고에 대비하지 못한 지자체와 정부기관들에게 책임의 화살을 돌렸다. 


또한, 물이 범람하기 전에 지하주차장에서 차량을 빼라고 방송한 아파트 관리소장에 대해서 보도하기도 했다. 잘못된 의사결정으로 인해 사고를 초래하거나 피해를 크게 만든 책임자가 있다면 처벌이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재난’ 혹은 ‘사고’는 책임 소재가 불분명하다. 


정치권 입장에서는 책임자의 위치에 있는 공직자 몇 명에게 잘못을 씌워 자리에서 내쫓는다면 국민 여론을 잠재울 수 있겠지만, 국민들이 매번 이런 식으로 특정 몇 명에게 모든 것을 책임지게 하는 것은 사회의 발전에는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안타깝게도 이제는 정치와 언론이 재난을 건전하고 올바르게 다룰 수 있는지에 의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재난을 올바르게 바라보는 것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는 때가 왔다. 재난 이후에 더 나은 사회로 발전하는 것,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를 잊지 않으면서도 문제점들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정치권과 언론,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모든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이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소찬영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