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7.8℃
  • 흐림대구 28.1℃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1℃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여름철 폭염 속 온열질환, 미리 알고 예방하자"

 

【 청년일보 】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매년 지구의 온도가 높아짐에 따라 '지구가 끓고 있다'라는 표현을 쓸만큼 해를 거듭할수록 기록적인 더위가 발생하고 있다.


실제 기상청의 보도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30도 이상의 최고 기온을 기록하고 있으며 저녁에도 열대야 현상으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지속되고 있다. 이렇듯 무더운 여름이 지속됨에 따라 여름철 폭염 속 온열질환 환자 또한 증가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올해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신고현황에 따르면 올해 5월 20일부터 8월 8일까지의 온열질환자는 2천85명, 추정사망자는 27명으로 그 수치가 지난해 동일 기간의 수치인 온열질환자 1천335명, 사망자 7명에 비해 전반적으로 현저히 높은 수치를 보이며 그 수치가 사망자의 경우 4배가 됨을 알 수 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더위로 인해 발생 할 수 있는 온열질환에 주의하며 예방해야한다.


온열질환은 숨쉬기조차 어려운 무더운 날씨에 무리한 외부 활동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그 종류에는 일사·열사병, 땀띠, 열실신, 열경련, 열탈진, 열부종 등이 있다.


열사병은 폭염과 같은 고온의 환경에서 활동하면서 열 발산이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아 체온이 40도를 넘고 흔히 두통, 구토, 오한을 동반한다. 또한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경우 즉시 처치하지 못하면 높은 사망률을 보이기도 하는 질환이다. 


일사병은 열사병과 달리 체온이 40도 이하 37도 이상으로 여지러움증과 두통, 오심, 구토가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이 경우 중추신경계의 이상은 없는 상태다.


이 외에도 열경련의 경우 여름철 땀을 통해 염분과 수분을 소실하여 전해질의 감소가 나타나 통증을 동반한 근육의 경련이 보이는 것을 말하고, 열부종은 고온으로 인해 열을 발산하기 위해 혈관이 확장되어 부종이 발생하고 손발이 붓는 것을 말하며, 열실신의 경우 혈관이 확장되는 등의 이유로 일시적인 저혈압으로 인한 상태다.


이 같은 온열질환들은 주로 어지러움증, 구토, 두통, 피로함, 통증, 신경 및 정신이상의 증상을 보인다. 이에 따라 우리는 증상을 발견하거나 겪을 시 어떻게 해야할까?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시원한 장소로 이동하여 옷 벗기기, 시원한 바람 공급, 피부에 물 뿌리기, 아이스팩 대기, 샤워하기 등 몸의 체온을 내려주는 것이 필요하다. 더불어 의식이 있는 환자의 경우 이온음료나 물을 이용해서 수분과 전해질을 충분히 보충하도록 해주는 것이 좋고, 의식이 없을 경우 기도유지와 호흡보조가 요구된다.


방심하고 빠른 처치를 하지 않을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기에 온열질환 예방은 중요하다. 온열질환의 예방은 다음과 같은 방법들이 있다. ▲자주 샤워를 하며 통풍이 잘되는 옷을 입는 등 시원한 환경 만들기 ▲이온음료, 물 등을 자주 섭취해 탈수 예방하기 ▲매일 기온을 확인해 더운 날·시간에는 외출과 활동을 자제하기 ▲휴식을 충분하게 취하고 카페인 및 과도한 음주 피하기 ▲운동 시 일부러 땀을 흘리기 위해 무리하게 땀복입고 활동하지 않기 ▲차량 내부에 어린이나 노인을 혼자두고 내리지 않기 ▲조금이라도 증상을 느낄 시 무리하지 않고 활동 중지하기 등이다.


특히 온열질환의 경우 고혈압, 당뇨 등의 기저질환이나 심뇌혈관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 고령의 환자(노인), 어린아이는 건강에 더 큰 위협을 받을 수 있음으로 각별히 주의해야한다.


앞서 말했듯, 급속한 지구온난화로 인한 폭염과 살인적인 더위로 발생하는 온열질환으로 사망자가 늘고 있으니 더위를 안일하게 생각하지 말고 경각심을 가지고 관심을 가져 예방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청년서포터즈 6기 백지우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