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2.8℃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4.7℃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5℃
  • 흐림광주 15.9℃
  • 부산 16.4℃
  • 흐림고창 14.9℃
  • 구름많음제주 18.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전기차는 무조건 친환경적일까

 

【 청년일보 】 몇 년 전만 해도 휘발유와 경유로 움직이는 내연기관차만 봐왔던 우리에게 전기차는 친숙하지 않은 자동차였다. 하지만 세계 각국이 내연기관차의 탄소배출을 규제하고 친환경 차 도입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면서 단기간에 전기차는 대세의 반열에 올랐다. 


더 나아가 현대자동차는 2030년부터 내연기관차 출시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전기차의 인기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런 현상들은 전기차가 무조건 친환경적이라는 가정이 사실이라면 좋은 일이다.


그렇다면 전기차는 정말 친환경적일까? 일단 전기차는 주행 도중에 이산화탄소배출을 하지 않기 때문에 겉으로 보기엔 탄소배출을 전혀 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전기차 운행에 필요한 전기의 생산부터 전기차의 주요 부품인 배터리, 모터 등의 부품 생산과정 등을 고려하여 평가하면 결과는 조금 다르다. 이를 우리는 전 과정 평가(LCA, Life Cycle Assessment)라고 한다. LCA를 통해 전기차를 바라보면 화력발전을 통해 생산한 전기로 운행한 전기차는 분명 탄소배출을 한 셈이다. 그 밖에도 배터리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원재료 가공 과정, 공장 가동에 따른 탄소 배출량을 고려하면 전기차를 무작정 친환경적이라고 볼 수는 없는 것이다.


물론 전기차가 탄소배출 감축에 효과가 없다는 말은 아니다. 실제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km당 탄소 배출량을 비교해보면 전기차가 우세함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이는 해당 국가의 전기생산 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전력공사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력 생산 에너지원의 절반 이상이 생산 중 탄소 배출량이 높은 석탄과 가스임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전기차의 친환경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기차의 공급도 중요하지만, 친환경적인 전력 생산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원자력 발전 등의 비중을 높일 필요가 있다.

 

 

【 청년서포터즈 5기 양동현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