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6.1℃
  • 서울 25.6℃
  • 대전 25.7℃
  • 흐림대구 27.8℃
  • 울산 25.4℃
  • 광주 24.9℃
  • 부산 24.0℃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32.4℃
  • 흐림강화 24.1℃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꿈의 암 치료" 중입자치료기

 

【 청년일보 】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자료에 따르면 2020년 신규 암 발생 환자 수는 약 248만 명으로 전년 대비 3.6% 감소한 결과를 보이지만 1999년 약 102만명이었던 것에 비해 243% 증가한 수치로 꾸준히 증가하는 수치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국민들이 기대수명(83.5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6.9%이며, 여자(86.5세)는 3명 중 1명(34%), 남자(80.5세)는 5명중 2명(39%)에서 암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인간의 기대 수명이 높아지고, 암 환자수가 늘어나는 현대의 상황에서 암 치료 기술의 발전은 필수불가결한 중요한 사항이다.


방사선 치료란 암세포에 방사선을 조사해 암세포를 죽이고, 암세포가 전이하는 것을 막기 위한 암 치료 방법의 일종이다. 보통 종양 부위에만 국소적인 방사선을 조사해 암세포를 파괴하고 정상세포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두고 있다.


치료기술의 발전에 따라 2D-CRT에서 3D-CRT, IMRT, RGRT 등의 기법으로 발전해 나가며 종양과 인접한 정상조직에 피해를 최소화하게 됐다.


하지만 기존의 X선 및 γ선 치료장치에서는 종양 부위에 도달하기 전까지의 정상조직에 적지 않은 방사선량이 부여된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브래그피크(Bragg-peak) 원리를 이용한 중입자치료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입자치료란 탄소(12C)와 같이 무거운 입자를 싱크로트론을 이용 가속시켜 브래그피크(Bragg peak)라는 물리적 특성을 이용하는 방사선치료다.


탄소의 경우 양성자(1H)에 비해 질량이 12배 무거워 보다 우수한 특성을 보인다. 브래그피크란 입자선의 고유한 특성으로, 입자선이 인체 내의 정상조직을 투과해 종양에 도달하는 순간 막대한 양의 방사선을 쏟아 부어 암세포를 사멸시키고, 그 이후엔 방사선량이 급격히 사라지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특성을 이용하면 기존의 토모테라피(Tomotherapy), 선형가속장치(Linac) 등의 X선을 이용한 방사선치료와 비교해 정상조직에 부여 되는 방사선량을 현저히 감소시킬 수 있으며, 종양에 부여하는 방사선량은 증가한다. 이로 인해 X-선, 양성자(proton) 치료 횟수의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연세의료원은 세계 16번째, 국내 최초 중입자치료기를 도입해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 기존 방사선치료의 경우 평균 25차례 치료가 시행되기 때문에 치료기간이 한 달 정도 소요됐지만, 중입자치료의 경우 평균 12차례 치료가 시행된다. 이를 통해 환자들이 느끼는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부분의 고형성 암종에 적용 가능하다는 것이 큰 특징인데, 현재 대상 암종을 넓히기 위한 연구가 계속 진행되고 있으며 치료 가능한 암종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청년서포터즈 6기 김성중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