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7.5℃
  • 흐림서울 11.6℃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7.0℃
  • 울산 14.5℃
  • 흐림광주 16.9℃
  • 부산 14.3℃
  • 흐림고창 16.3℃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0.4℃
  • 흐림보은 14.9℃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비만, 제 2형 당뇨병으로 가는 지름길

 

【 청년일보 】요즘 현대인들에게는 불규칙한 식습관, 고열량 위주의 식사, 운동 부족이 빈번하다. 이로 인해 체내에 지방이 축적되고, 비만이 되기 쉽다. 비만은 성인병을 발생하게 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이기 때문에, 체중 관리를 통해 정상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비만이 왜 제2형 당뇨병으로 가는 지름길일까? 일단, 이것에 대한 답을 하기에 앞서, 제1형 당뇨병과 제2형 당뇨병의 차이를 알아야 한다.

 

제1형 당뇨병은 췌장의 베타세포가 파괴되어 인슐린을 분비하지 못해 체내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반면에, 제2형 당뇨병은 췌장의 베타세포에서 인슐린이 분비되나, 그 양이 적거나 인슐린 저항성이 생겨 체내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것을 말하며, 주요 원인 중 비만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인슐린 수용체에 인슐린이 결합하면 포도당 채널이 열려, 세포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 하지만 인슐린 수용체가 손상되면, 인슐린과 결합하지 못할뿐더러 포도당이 세포 속으로 들어가지 못해, 결국 혈당이 증가한다.

 

이 과정에서 인슐린 수용체를 손상시키는 것이 바로, 지방세포이다. 지방세포는 세포 간질액 속을 떠다니다가 인슐린 수용체와 만나 이를 손상시킨다. 인슐린 수용체가 손상되어 작용하지 못하는 것, 이것이 인슐린 저항성이다. 이는 비만 세포로 인해 생기는 것이므로, 비만은 제2형 당뇨병의 큰 원인이다.

 

이러한 당뇨병은 생명에 큰 지장을 주는 당뇨병은 망막 병증, 뇌졸중, 신부전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초기 관리로 혈당 조절을 잘해야 한다.

 

당뇨병이 심해지면 약을 통해 조절해야 하지만, 초기에는 근력, 유산소 운동과 탄수화물 섭취량 줄이기 등으로 조절이 된다.

 

식단의 서구화, 수많은 배달 음식의 활성화, 그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운동량으로 인해 현대인들의 건강은 위협받고 있다. 균형 잡힌 식습관, 영양이 골고루 있는 식단, 규칙적인 운동 등을 통해 체중 및 체지방량을 조절해 ‘비만’이라는 질병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4기 변성은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