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9.9℃
  • 구름조금강릉 23.1℃
  • 흐림서울 20.8℃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6.2℃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19.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지금까지 이런 백신은 없었다, mRNA COVID-19 백신

 

【 청년일보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하고 인류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백신 경쟁에서 mRNA라는 생소한 물질이 승리했다.

 

2020년 11월 독일의 바이오엔테크와 미국의 화이자가 공동개발한 BNT162b2가, 지난 12월에는 미국의 모더나와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가 공동개발한 mRNA-1273이 FDA 승인을 받았다. mRNA가 백신으로 사용된 것은 코로나 19가 첫 사례이다.

 

mRNA 백신의 원리는 무엇인가

 

mRNA 백신은 유전정보를 이용한다. COVID-19 바이러스는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S-protein)’이 인간 세포표면의 수용체인 ‘ACE2’와 결합해 문제를 일으킨다.

 

mRNA 백신은 스파이크 성분을 체내에 미리 만들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생성하게 하는 원리이다.

 

화이자(BNT162b2)와 모더나(mRNA-1273) 백신 모두 SARS-CoV-2'의 돌기 단백질에 방어하는 중화 항체를 형성하고, 체내 방어 체계를 형성하며  병원체가 침입했을 때 항체와 기억세포의 작용으로 면역기작을 유도한다.

 

mRNA 백신의 장점과 한계

 

mRNA 백신의 장점은 신속성과 안전성이다. 병원체의 유전자 정보만 알면 빠르게 설계하고 생산할 수 있다.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의 유전자 정보가 공개되고 모더나에서 1상 임상시험 백신을 만들기까지 단 25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플랫폼을 구축하면 시간을 더 단축할 수 있다. mRNA는 체내에 있는 물질이기에 독성이 없다. 제조과정에서도 정제된 효소를 사용하여 불순물이 들어갈 우려도 없다. 기존에 사용된 다른 백신 종류보다도 안전하다고 평가되는 이유이다. 

 

하지만 mRNA를 전달하는 폴리에틸렌글라이콜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또한 백신 속에는 mRNA 보호 및 세포 유입을 돕는 지질나노입자가 존재하는데 불안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저온 보관이 필요하다.

 

모더나 백신은 냉동고에서 보관해야 하고, 화이자 백신의 경우 초저온(-70℃) 상태에서 유통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백신 유통과정에서 변질될 우려가 있다. 지질나노입자의 개선 혹은 대체 기술 개발이 관건이다.

 

mRNA 백신접종에 유의할 점이 있는가

 

면역력이 낮은 환자의 경우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혹은 면역반응이 제대로 형성됐는지 확인하는 후속조치가 필요하다.

 

알레르기 경력이 있는 사람의 경우 급성 호흡곤란, 혈압 감소 등 쇼크 증세가 동반되는 아나필락시스 반응을 유의해야 한다. 

 

mRNA를 이용한 의약품에 대한 아이디어는 약 30여년 전에 나왔지만 실제로 사람에게 투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RNA 백신이 코로나19를 종식하는데 성공한다면 현대 과학의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향후 mRNA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빠르게 대처하는 대응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 청년서포터즈 4기 김세연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