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19.1℃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8℃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7.0℃
  • 맑음금산 17.6℃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나랏말싸미] 언변의 달인, 법무부 장관을 침묵하게 만든 질문

 

【 청년일보 】차분한 목소리와 특유의 논조로 상대방을 설득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침묵하게 만든 질문이 있었다는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2일 국회 법사위 업무보고에 참석. 그 만의 논리로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

 

그는 "수사 현안이나 인사와 관련해 언론 플레이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실제로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왜곡된 흐름을 만들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하다"고 검찰 인사와 관련해 언론에서 다양한 보도가 나온 것을 자신있게 설명.

 

검찰 인사가 '추미애 버전2'라는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비판에 대해서도 "추미애 전 장관을 말씀하시면서 버전2라고 하는데, 장관은 박범계"라며 강건하게 답변을 이어가.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박 장관이 대통령을 패싱 했다면 국정농단이고 인사권 찬탈이다. 그게 아니라 민정수석을 패싱한 것이라면 극히 예외적인 편법이고 반칙”이라고 꼬집기도.
 

장제원 의원은 “검사장 4명 인사해놓고 난리가 났다. 이건 인사 제청권자가 무능한 것이고 임명권자가 비겁한 것”이라고 비판을 이어가. 

 

박 장관은 이에 대해  “대통령과 관계된 문제이기 때문에 소상히 말씀드릴 수 없다”고 언급. “오로지 검찰개혁만을 위해서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보좌한다는 점에서 1도 벗어난 적이 없다”고 강변.

 

박 장관은 인사와 관련한 위법 사항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특별히 제가 장관으로서 금도를 벗어난 어떤 행동을 한 바는 없다”고 강조.

 

그러나 인사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이 직접 보고했는지에 대해선 박 장관은 끝내 함구했다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인사안 발표 다음 날, 월요일에 (대통령) 결재가 됐다는 보도가 있다”라고 하자 박 장관은 “청와대는 제가(법무부 장관이 제청) 했고, (대통령이) 결재했다고 표현했다” 답변.

 

다시 조 의원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사람은 누구냐”고 묻자 박장관은 침묵했다고.

이에 일각에서 침묵은 대통령 패싱에 대한 긍정이 아니겠느냐며 침묵이 아니라 "살려주십시오"라고 했어야 한다는 조언아닌 조언이 나와.

 

지난해 11월 박범계 의원은 삭감된 예산을 놓고 대법관인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의원님, 살려주십시오 한 번 하시라'고 권유했던 것을 비꼰 것이라고.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