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3.5℃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3.1℃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안구건조증 꼭 치료해야 할까?

 

【 청년일보 】 "눈에 모래알이 들어간 것 같아요…너무 건조해요"


눈이 시리고 모래알이 들어간 듯한 이물감, 콕콕 쑤시는 듯한 느낌과 건조감, 눈을 뜨고 있을수록 증상이 악화한다면, 안구건조증을 의심해야 한다. 증상이 심각한 경우에는 충혈과 더불어 두통을 호소하기도 하며 안구 표면이 손상되기도 한다. 현대사회에서 안구건조증은 흔히 겪는 질환 중 하나가 되었다.


안구건조증의 주된 원인으로는 눈물(마이봄샘을 통한 배출)의 분비 저하와 과도한 증발, 마이봄샘의 기능 저하, 안구 염증, 노화를 꼽을 수 있다. 특히, 전자기기의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스크린을 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건조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수가 증가했다.

 

2020년 기준 245만명에 달했던 안구건조증 환자 수는 10년 전인 186만 명에 비해 급증하였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온라인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환자 수는 매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안구건조증 환자의 대부분은 가벼운 눈의 건조함 정도로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고 지속해서 방치할 경우 심한 두통이나 시력 저하 등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인공눈물 점안액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건조감이 느껴질 때마다 점안하는 것이 좋고 점안 후에 눈을 여러 번 깜박이는 것보다 지그시 감고 있는 것이 촉촉함을 유지하는 데 더 효과적이다.

 

흔히 인공 눈물을 자주 점안하게 되면 내성이 생겨 건조증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속설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내용이다. 각막에 건조반이 생기지 않도록 적절한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양쪽 눈에 온찜질을 하루 1~2회 이상 꾸준히 시행해주면 마이봄샘의 기름 분비를 활성화해 눈물의 분비와 성분을 개선할 수 있다. 마이봄샘의 기능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눈물층이 불안정해져 각막에 적당한 수분과 영양이 공급되지 않기 때문에 안구건조증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콘택트렌즈 사용 시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 장시간 렌즈를 사용할 경우 각막의 수분을 렌즈에 뺏겨 건조감을 쉽게 느끼고 증상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불가피하게 콘택트렌즈를 착용해야 한다면, 함수율이 낮은 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함수율이 높을수록 더 촉촉하고 각막에 자극이 덜 부담되지만, 그만큼 수분감을 더 쉽게 뺏기고 짧게 유지되기 때문에 적당하지 않다. 따라서 45% 이하의 저함수율 렌즈를 착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안구건조증이 진행 중이거나 악화하였다면 전문의를 통해 정확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안구건조증이 진행되면 눈에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하고 안구 건강 상태에도 영향을 준다. 그리고 무엇보다 치료 시기를 놓치게 되면 회복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할 때 병원에 방문하여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5기 김민하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