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2.8℃
  • 흐림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1.4℃
  • 구름많음광주 0.0℃
  • 흐림부산 1.9℃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4.8℃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3.1℃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0.8℃
  • 흐림거제 3.1℃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이창용 "한국 외환보유액 문제없다"...빅스텝 여부엔 즉답 회피

한국 외환보유액, IMF 기준의 99% 수준
"연준과 통화스와프 정보 교환·논의"

 

【 청년일보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국정감사에서 한국의 외환보유고에 대해 문제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대상 국정감사에서 'IMF가 권고하는 외환보유액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어떤 상태인가'라는 질문에 "IMF(국제통화기금) 안에서 한국의 외환보유고가 적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진짜 없습니다"라고 이같이 답변했다.

 

이어 이 총재는 "우리는 지금 100% 조금 밑이고, IMF 기준은 80∼150%인데 (상단의 150%) 이 기준은 신흥국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IMF는 한 나라의 수출액, 시중 통화량, 유동 외채 등을 가중평균해 합한 금액을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가정하고, 경제 규모 등에 따라 기준의 80∼150% 범위에 있으면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IMF 기준의 99% 수준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총재는 환율 안정을 위한 미국과의 통화 스와프 추진 경과에 대해 "결국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한미 통화스와프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연준과 많은 정보를 교환하며 논의하고 있다. (한미 통화스와프의) 전제 조건으로 글로벌 달러 유동성의 위축 상황이 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미 통화 스와프의 효과와 관련해서는 "경제주체들의 심리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미국 달러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장기적으로 환율을 안정시킨다고 보기 어렵고 다른 요인도 고려해야 한다. 한미 통화스와프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긴 어렵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대해선 확답을 피했다.

 

그는 오는 12일 기준금리 빅 스텝(0.5%포인트 인상) 여부에 대해 즉답을 피하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를 웃도는 상황에서는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답했다.

 

이 총재는 또 최근 시작된 은행권 예대금리차 공시 제도의 부작용 가능성도 거론했다.

 

그는 "의도와 달리 위험도가 높은 사람들에 대한 대출을 (은행이) 꺼리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이를 완화, 방지하는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며 "대출 원가 공개도 의도하지 않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