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5.5℃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강민국 "김지완 BNK금융 회장, 아들 근무 증권사에 특혜 의혹"

강민국 "아들 근무 한양증권에 계열사 채권 발행 업무 몰아주기"
"장기집권 위해 경영승계 계획도 변경"...금감원 검사 착수해야"

 

【 청년일보 】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이 아들이 근무하는 회사에 계열사 채권 발행 업무를 몰아주고, 그룹사 지배구조를 본인과 측근 중심으로 맞추기 위해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계획 변경 및 인사 조치를 남발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11일 국정감사에서 "김 회장 취임 이후 그룹사 지배구조를 본인과 측근 중심으로 맞추기 위해 최고경영자 경영승계 계획 변경 및 인사 조처를 남발했고, 아들이 근무 중인 회사인 한양증권에 계열사 발행 채권을 몰아주기 정황이 있는 등 각종 편법적 행위를 동원하고 있다"며 금감원의 검사 착수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김 회장 아들은 현재 A증권 이사로 BNK 쪽 채권 발행 인수업무가 해당 부서 수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기에 내부에서도 (김 회장 아들이) BNK와 관계가 있다고 인지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A 증권은 김 회장 아들이 입사하기 직전인 2019년 BNK 계열사 발행 채권 인수단에 선정돼 채권을 인수했다"며 "특히 아들이 입사한 2020년부터 인수 물량이 급증했고, 2020년 이후 올해 8월까지 무려 1조1천900억원을 BNK 계열사 채권을 인수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020년 이후 인수한 1조1천900억원은 전체 BNK금융 계열사 발행 채권의 9.9%이며, 인수단 중 순위 2위에 해당하는 실적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강 의원은 BNK금융지주가 김 회장 취임 이후 지주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지주 사내이사(상임감사위원 제외), 지주 업무 집행책임자, 자회사 CEO로 제한하도록 경영승계 계획을 변경한 점도 문제점으로 거론했다.

 

그는 "한발 더 나아가 지난해 12월 23일,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부행장도 CEO 후보군에서 제외하는 내용으로 경영승계 계획을 변경했다"며 "본인이 임명한 계열사 대표를 제외하고는 지주 회장을 못 하도록 원천봉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 또 "김 회장이 본인과 측근들의 장기집권을 위해 지배구조의 폐쇄성을 조장한 과정과 아들 이직 회사의 채권 인수단 선정과정, 그 과정에서 지주 회장의 외압이 작용하였는지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철저한 검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