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5.5℃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폭언·욕설에 배달심부름까지"...도공 갑질 신고 80건에 징계는 3건

80건 중 59건 특이사항 없음 처리
개인 농사일·회식참여 강요 등 갑질

 

【청년일보】 최근 새마을금고의 직장 내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도로공사의 직장 내 갑질 사항이 다수 확인됐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8~2022.9월)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신고 375건 중 80건(21.3%)이 직장 내 갑질 관련 신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갑질신고 80건 중 59건(73.8%)이 특이사항 없음으로 처리되고, 직장 내 갑질·괴롭힘으로 징계를 받은 직원은 단 2명뿐인 것을 감안하면, 갑질·직장내 괴롭힘 신고가 이뤄져도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내부의 통제 기능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도로공사에서 발생한 직장 내 갑질·괴롭힘 신고 중 경고나 징계조치를 받은 주요 사례로는 ▲하급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 ▲개인 농사일 강요 ▲배달 심부름 ▲회식 참여 강요 등이 있다.

 

구체적으로 상급자는 업무 미숙을 이유로 심한 폭언과 욕설을 해 하급자가 개인적으로 법률자문을 받을 정도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또한 무기계약직인 도로관리원에게 부모 소유의 논에 가서 농사일을 하도록 강요하고, 순찰 업무 중인 안전관리원에게 친척이 재배한 명이나물을 배달하게 하는 등 실제 부정하게 사적노무를 제공받은 것도 드러났다.

 

최근 새마을금고의 갑질 논란이 여직원에게 밥을 짓게 하고 빨래를 시키는 등 회사 내에서 사적 노무를 강요해 벌어진 것처럼, 도로공사 내에서도 사적 노무 등에 의한 갑질이 자행되고 있었다는 지적이다. 

 

최인호 의원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지 올해로 3년 째인데, 신고된 80건 중에 징계를 받은 직원이 단 2명뿐이다”면서 “폐쇄적이고 위계가 강한 조직문화 탓에 신고도 어렵지만, 신고해도 시정 지시로 끝난다. 도로공사는 정확한 실태 파악 후에 가해자 엄벌 및 피해자 보호 중심의 대책 수립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