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4.2℃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2022 국감]법사위 대검 국감 파행...野, 중앙당사 압수수색 반발

여 "검찰 정당한 법 집행"...야 "압수수색 중지 촉구"

 

【 청년일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대상 국정감사가 파행했다. 

 

20일 국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국감에 참여하지 않은 채 법사위 회의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상 국감 불참을 선언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기자회견에서 당사 압수수색 중지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대국민 사과 및 이원석 검찰총장 사퇴 등을 요구하면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국감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김도읍 법사위원장은 민주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 측에 국감 참석을 요청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국감장에 들어오지 않았다. 이날 오전 대검 국감은 개의가 미뤄지면서 열리지 못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민주당의 보이콧을 비판하면서 이재명 대표가 연루된 비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정당한 법 집행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장동혁 의원은 "결백하다면 민주연구원 문을 열고 자료를 제출해 결백을 스스로 증명하면 된다"며 "김용(민주연구원 부원장) 개인의 범죄에 대한 압수수색인데 민주당이 국감에 임하지 않는다면 국감장마저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한 방탄용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도읍 위원장도 "검찰 수장인 검찰총장이 나와 있는 국감장에서 할 말이 누구보다 많은 쪽이 민주당일 것 같은데, 민주당 의원들이 국감을 보이콧하고 있으니 황당하고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한편 앞서 '위례·대장동 신도시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전날 전격 체포한 뒤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민주당의 강한 반발로 불발됐다.

 

김 부원장은 지난해 4∼8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민간 업자들 측으로부터 총 8억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