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6.2℃
  • 구름많음강릉 -0.6℃
  • 흐림서울 -3.6℃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1.6℃
  • 흐림울산 0.8℃
  • 흐림광주 -1.2℃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4.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2022 국감]"미등록 대부업체 활개"...불법사금융 피해 신고 4만7천여건

양정숙 의원 "불법 사금융 피해 방지대책 시급"

 

【 청년일보 】 지난 7년간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가 4만7천여건에 달하는 가운데 미등록 대부업체와 관련한 피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 8월 말까지 금감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에 접수된 불법 사금융 피해 신고는 4만7천371건이었다.

 

이 가운데 미등록 대부업체와 관련한 불법 사금융 피해 신고가 2만1천150건으로 최다였고 불법 대부 광고 신고가 1만569건으로 뒤를 이었다. 고금리 피해 신고는 8천446건, 불법 채권 추심은 6천284건이었다.

 

양정숙 의원실은 이런 피해 신고 수치는 금감원에 등록된 대부업체 535개사에 대한 민원 2만1천290건의 2배가 넘어 최근 들어 불법 사금융 피해가 확산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양정숙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대출금리 상승세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이 늘어나는 가운데 불법 대부업체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면서 "금융당국은 금융 취약계층의 고통을 덜어주고 불법 사금융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