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0.3℃
  • 맑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5.5℃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대기업 사업체 수도권 집중···김회재 의원 "특단 대책 시급"

종사자 300명 이상 사업체 수 서울 1천607개, 경기 818개
“지역에 질 좋은 일자리 만들 수 있는 지역본사제 추진돼야”

 

【청년일보】 종사자 수가 300명 이상인 대기업 사업체의 58.3%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 결과(잠정)’에 따르면 전국의 종사자 300명 이상 사업체는 4천479개다.

 

이 중 서울(1천607개), 경기(818개), 인천(187개) 등 수도권의 300인 이상 사업체수는 2천612개로 전체의 58.3%에 이른다.

 

광역자치단체별 종사자 300명 이상 사업체 수는 서울(1천607개)만 1천 곳 이상을 기록했다.

 

광주(110개), 전남(109개), 전북(99개)은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1~13위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세종(50개), 제주(32개) 등 지역적 특색을 감안한 지역을 제외하면 울산(95개), 강원(97개) 다음으로 종사자 300명 이상 사업체 수가 적게 나타났다.

 

이외 지자체는 경기(818개), 부산(259개), 경남(198개), 경북(188개), 인천(187개), 충남(185개), 대전(159개), 충북(154개), 대구(132개) 순으로 나타났다.

 

종사자 100명 이상~299명 이하 중견기업급 사업체 수도 수도권 집중 현상이 뚜렷했다.

 

전국에 있는 이들 사업체수는 모두 1만 5천830개다. 이 중 8천292개(52.4%)가 서울(4천90개), 경기(3천460개), 인천(742개) 등 수도권에 몰려있다.

 

반면 세종(114개), 제주(176개), 울산(360개), 강원(369개) 등은 수도권 대비 종사자 사업체 수가 크게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김회재 의원은 “지자체별 격차가 국토 불균형, ‘빈익빈 부익부’를 초래하고 있다”면서 “지역의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정부의 과감한 행·재정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좋은 일자리가 수도권에 모두 집중되면서, 지역의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아 고향을 떠나고, 반대로 수도권은 포화상태가 되고 있다”면서 “지역에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지역본사제가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