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2℃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1℃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2022 국감] 대형마트 규제·청년 내채공 개편...이용빈 의원, 예산삭감 비판

이용빈 의원 “고통스런 국민들 절규에 중기부는 침묵만 지속"

 

【 청년일보 】 국회 국정감사에서 유통업계의 이른바 '민생 역주행' 사안인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시도, 온전한 손실보상 실패 등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은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해 “국민께 약속했던 것과 반대로 민생 역주행중”이라며, 이같은 역주행 사태에 침묵하고 있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를 질타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민생 역주행 시리즈로 유통업계에서 큰 논란이 됐던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시도를 비롯해 ▲온전한 손실보상 실패 ▲지역화폐 국비 전액 삭감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폐지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예산 삭감 총 5가지를 꼽았다.

 

이 의원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안건 상정과 관련해 “전통시장 상인들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던 윤석열 대통령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첫 안건으로 상정했다”면서 “반대 여론에 밀려 논의가 멈췄지만, 언제 정부 정책이 바뀔지 몰라 전통상인들은 마음 놓고 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온전한 손실보상을 대선 1호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일괄지급 약속과 달리, 폐·창업시기, 매출액 등 기준으로 ‘차등지급’으로 바꿔 손실보상금을 못 받는 소상공인들이 발생했다”며 “벼랑 끝으로 내몰린 소상공인을 확실히 지키겠다는 약속은 온데간데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지역화폐 국비 전액 삭감에 대해 “서민경제를 최우선으로 챙기겠다는 내용의 100일 기념 웹카드도 만들면서 내년 예산안에 지역화폐 국비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며 “지역 내수 회복을 위한 산소 호흡기를 떼버렸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폐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이 의원은 “연평균 3만명 이상 가입할 정도로 반응이 높은 사업을 확대하지는 못할망정, 내년부터 기업 부담금 완화를 이유로 규모도, 기간도 축소했다”며 “‘청년에게 희망이 없으면 죽은 사회’라고 말할땐 언제고, 정부가 나서서 중소기업 청년들의 희망을 빼앗는 거냐”며 질타했다.

  

지난 8월 윤석열 대통령은 발달장애인 돌봄시설을 찾아 국가의 적극 지원을 공언했지만, 내년도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 예산은 전액 삭감됐다. 이 의원은 “발달장애인 가족이 돌봄 부담과 경제적 문제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발달장애인의 낮은 고용률에 대한 해결방안인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의 전액 삭감은 발달장애인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중기부는 지난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지난 정부 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침묵했던 것을 사과한다’고 말한 바 있다”며 “역주행 사태에 침묵 말고, 바로 잡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청년일보=김원빈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