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6.3℃
  • 흐림대전 -4.1℃
  • 흐림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1.0℃
  • 흐림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2.3℃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5.1℃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1.0℃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투자에 '저위험 고수익'은 없다

 

【 청년일보 】 "1억원 투자했다 500만원 돌려 받습니다"
 

최근 독일 국채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한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와 파생결합증권(DLS) 판매를 둔 수천억원대 대규모 손실 사태가 금융시장을 뒤흔들었다.

DLS는 금리 등의 변동에 따라 수익이 결정되는 금융상품이며 DLF는 파생결합펀드다. 일반예금은 일정한 금리의 이자만 지급하지만, 주가나 금리 변화에 따라 수익이 달라지는 상품은 사실상 대부분 '파생상품'이라 설명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원금손실이 우려되는 DLF와 DLS 판매액은 총 8224억원이다. 이중 개인투자자 몫이 7326억원(3654명)으로 전체의 89.1%를 차지했다. 나머지는 법인 188개사가 898억원을 투자했으며 전체 판매액의 99.1%(8150억원)가 은행에서 펀드(사모 DLF)로 판매됐으며 나머지 74억원은 증권사가 사모 DLS로 팔았다.

 

이 가운데 손실액이 가장 많은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연계 DLS의 경우 판매금이 1266억원에 달한다. 오는 9~11월 만기까지 현재 금리가 유지될 경우 예상 손실액은 1204억원이다. 평균 예상손실률이 95.1%에 달하는 셈이다. 해당 상품은 우리은행이 1255억원, NH투자증권이 11억원 어치를 각각 판매했다.


논란의 중심에서 금융당국은 지난 23일 상품을 판매한 해당 은행과 상품을 설계한 증권사, 이 상품을 펀드에 담은 운용사까지 일제히 점검에 본격 나서겠다고 공표했다. 이번 점검에서 해당 상품의 불완전판매가 인정되면 투자자들은 투자금 일부를 보전받을 수 있게 된다.
 

여기서 핵심은 수익률이 좋아 이익을 보면 '내 탓'이고 손해를보면 '남의 탓'으로 화살을 돌리는 것은 아닌지 투자자와 은행 사이의 객관적인 잣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투자자들은 해당 은행이 판매한 파생결합펀드(DLF, Derivative Linked Fund)는 독일국채 10년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결합증권(DLS, Derivative Linked Securities)을 편입한 펀드라고 주장하며 해당 상품 판매 은행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9월 24일 부터 같은 해 11월 말까지 차례로 도래하는 만기에 기초자산인 독일국채 10년물의 금리가 -0.2% 이상이면 연 환산 4.2%에 달하는 수익을 지급하지만, -0.2% 미만부터는 손실이 시작돼 –0.7%에 도달하게 되면 투자한 원금 전부를 날리게 된다고 울분을 토했다. 즉, 해당 은행이 판매한 DLF는 초고위험 금융상품인 셈이라는 것이다.

 

다만, 은행들은 고객을 상대로 상품 판매 시 충분한 설명을 했다는 입장이다. 결과적으로 해당 파생결합상품을 설계하고 판매하는 과정에서 금융사들이 고객들에 파생상품의 고위험성과 상품의 손실 가능성을 설명했는 지 여부에 따라 금융사와 투자자의 책임 정도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어떠한 결론에도 이번 사태로 금융사는 회초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는 실정에도 하방이 열린 DLS를 만들어 이를 투자자에게 권유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 역시 논란이 확산되자 팔을 걷고 나서 투자상품을 대하는 기존 금융권의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됐다.


최근 논란이 일파만파 번진 DLS 사태를 마주하며 드는 생각이다. 위험과 수익이 정비례한다는 것이 투자의 기본원칙인 만큼 어쩌면 우리 모두가 알고있는 '저위험 고수익'은 재테크의 공공연한 거짓말이 아닐까.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