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16.3℃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4.6℃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많음강화 13.2℃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증권업계 '책무구조도' 조기 도입...투자자 신뢰 회복 출발점

 

【 청년일보 】 금융사들이 ‘내부통제 강화’를 오래 전부터 외치고 있지만, 배임·횡령 등 금융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금융당국이 금융사 CEO를 비롯한 개별 임원에게 구체적인 책임을 부여, 사고를 미연에 막겠다는 취지로 책무구조도를 도입, 추진 중이다.

 

특히 증권사들이 조기에 책무구조도 수립에 나서고 있다. 제도 도입까지 1년 이상 남았지만 금융지주와 은행을 뒤따라 빠르게 책무구조도 도입을 선언하고 있다. 


이는 연이은 금융사고로 상실한 투자자 신뢰를 하루 빨리 회복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책무구조도 조기 도입을 통해 내부통제를 강화하자는 분위기가 증권업계 전반에 감돌고 있다.


책무구조도는 임원 개개인이 책임져야 하는 내부통제 대상 업무범위와 내용을 금융회사 스스로 각자의 특성을 고려, 사전에 명확히 정하도록 한 제도다. 


당장 오는 7월부터 도입 예정된 금융지주와 은행과는 증권사는 내년 7월 이후에 적용된다. 제도 혼선 등을 고려해 1년간 유예기간을 뒀기 때문이다. 자산총액 5조원, 운용재산 20조원 이하의 중소형 증권사의 경우에는 제출 시기가 2년 뒤인데도 분주히 내부통제체제 수립에 나서고 있다.


신한투자증권이나 KB증권 등 금융 지주계열 증권사 역시 지주와 은행이 책무구조도 도입에 들어간 만큼 함께 내부통제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신한투자증권은 4월 중으로 회계 및 법무법인 자문을 거쳐 책무구조도를 도입한다. 시스템 구축과 함께 시범운영을 거쳐 올 연말까지 제도를 정착시킬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월 준법경영부도 신설했다.


KB증권도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사내 전 부서가 참여한 '내부통제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임원 및 부서장 대상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으로 내부통제 제도개선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2020년부터 라임‧옵티머스,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등 내부통제 부실 이슈가 연달아 발생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SG증권발 차액결제거래(CFD) 관련 대규모 주가 폭락 사태, 라덕연 주가조작 사건, 영풍제지 미수금 사태 등 악재가 끊이지 않았다. 


이번 책무구조도 도입이 연이은 금융사고로 얼룩진 증권업계의 이미지 쇄신과 투자자 신뢰회복의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