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20.4℃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4.4℃
  • 박무울산 16.9℃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3.1℃
  • 맑음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0.5℃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지난주 리포트 모아보기..."연간 매출액 4조원" SK증권,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연간 매출액 4조원 전망에...SK증권,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에코프로비엠에 대해 양극재 가격은 현 시점에 6월까지 상승 확정이라며, 올해 매출액을 4조원으로 전망.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에코프로비엠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 6,625 억원), 영업이익 411억원, 영업이익률 6.2%의 호실적으로 당사 추정치(매출액 6,300억원, 영업이익 361억원)를 상회.

 

윤 연구원은 CAM4 공장 화재에 따른 가동 중단에도 불구하고 출하량은 15%가량 증가한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메탈가격 상승에 따른 양극재 가격 상승 효과가 20% 이상으로 추정.

 

이어 그는 최종 고객사인 현기차, 포드, BMW 등의 전기차 판매가 양호한 가운데 셀 업체를 통해 최종 공급되는 포드의 F-150 Lightning(4/26 출시)과 BMW 전기차로 하이니켈 양극재 출하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

 

그는 또 하이니켈 양극재는 고객사 전기차 중에서도 프리미엄 급에 적용되기 때문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에도 수요가 좋은 것으로 판단.

 

아울러 윤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203% 늘어난 9,400억원, 영업이익 역시 같은 기간 141% 증가한 699억원, 영업이익률 7.4%를 전망.

 

그는 CAM4 12,000톤 공장(16,000톤 중)이 4월 11일부터 재가동돼 매출액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며, 지난 12 월 조기 가동된 CAM6 공장의 풀가동으로 20% 이상의 출하량 증가가 추정.

 

따라서 윤 연구원은 에코프로비엠에 대해 유무상 증자에 참여할 것을 권고한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 목표주가를 670,000원으로 상향 조정.

 

◆ 차별화된 실적 개선세...SK증권, 아비코전자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아비코전자에 대해 수익성이 가장 좋은 메탈 파워읶덕터 출하가 예상보다 호조라면서, 차별화된 실적 개선세를 증명했다고 평가.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아비코전자의 올해 1분기 매출액 424억원, 영업이익 32억원 기록하며, 영업이익의 경우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고 설명.

 

이 연구원은 SSD 향 점유율 상승이 추정된다며, 연결 자회사 아비코테크의 첫 분기 흑자전환과 함께 MLB 제품 믹스 개선과 패키지 기판 임가공 매출 본격화됐다고 분석.

 

이어 그는 2분기 매출액 456억원, 영업이익 41억원으로, 외주 생산 업체의 공장 가동 회복에 따른 메탈 파워인덕터 물량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

 

이 연구원은 동사는 2018년 회생 절차를 밟던 아비코테크 인수해 전장 MLB 제품 믹스 개선으로 4년 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고 설명.

 

이어 그는 이는 일시적인 턴이 아닌 지속 가능한 이익 구조라며, 전사 제품 중 수익성이 가장 높은 메탈 파워인덕터는 스마트폰, SSD 향 고객사 내 점유율 상승세라고 부연.

 

또한 그는 하반기 공급이 기대되는 DDR5 향 인덕터 역시 메탈 타입으로 본사의 이익 성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이 연구원은 이익 기여 확대와 자회사 턴어라운드 효과 반영해 아비코전자를 중소형주 내 Top-pick 유지한다며 매수 의견과 함께 목표주가를 17,000원으로 상향 조정.

 

◆ 해외수주 호조에...한화투자증권,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 상향

 

한화투자증권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대해 연초 해외수주 호조로 한화 디펜스의 수주잔고는 7조원을 상회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중 50% 이상이 해외물량으로 중장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진단.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동사의 올 1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13.7% 증가한 1조3,781억원, 영업이익은 0.8% 오른 664억원을 시현.

 

이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당사 및 시장 예상치를 각각 19%, 12% 상회했다며, 테크윈과 정밀기계가 예상보다 높은 수익성을 시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

 

아울러 이 연구원은 5월 미국 장갑차 교체 사업 사업자 후보 압축, 6월 누리호 발사, 7월 KF-21 초도비행, 9월 호주 LAND 400 Phase 3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등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있다고 평가.

 

그는 특히 호주 장갑차 교체사업 사업자 선정 관련해서는 5월 치러지는 호주 총선도 주목해볼 만 하마며, 이 밖에도 중동, 동유럽 등으로의 추가 수출 계약 등이 있다고 설명.

 

이 연구원은 또 올해 동사의 영업이익 성장률은 타 방산업체 대비 높지 않다면서도 한화디펜스의 수주잔고는 지난 해 말 기준 5조719억원으로 재작년 말 대비 61% 증가 했으며, 금년 1분기 공시된 해외수주를 더할 경우 잔고는 7.4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

 

따라서 그는 연초 해외수주 호조로 중장기 실적 개선이 기대되고 1분기 실적 호조 등을 반영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목표주가를 82,000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

 

◆ 골프 산업 호황...SK증권, 골프존 투자의견 매수

 

SK증권은 골프존에 대해 2030세대를 포함한 골프 인구 증가로 각종 골프 산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평가.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골프존 올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54.8% 증가한 1,539억원, 영업이익은 78.3% 늘어난 507 억원, 영업이익률 33.0%로 당사 기존 추정치(매출액 1,375억원, 영업이익 421억원)도 가볍게 뛰어넘는 사상 최대 실적을 갱신했다고 평가.

 

윤 연구원은 이번 1분기 가맹점 증가는 136개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골프존 시스템 판매 매출이 호조를 보인 것과 더불어 작년부터 외부로도 판매하기 시작한 GDR 시스템 판매도 골프 레슨 인구수 확대로 전년대비 38% 증가했다고 분석.

 

이어 그는 스크린골프 라운드 수는 수도권 영업제한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30% 증가한 사상 최대인 2,203만 라운드를 기록했으며, 골프존 스크린 골프 라운드를 이용하는 유저를 가늠할 수 있는 골프존 통합회원 누적수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

 

다만 그는 중국과 미국향 해외 매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와 물류 차질로 하반기로 성장 기대를 이연해야 할 것으로 판단.

 

아울러 윤 연구원은 스크린골프의 정확도 향상으로 스크린 골프를 이용해 연습을 하기도 하고, 게임을 즐기는 골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스크린골프 라운드 수 증가에 따른 가맹점 매출 호조, 신규가맹점 증가, 골프존 시스템 매출 증가, 라운드 수 증가의 선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

 

또한 그는 올해에도 스크린 골프 라운드수 호조와 신규 가맹증가(하드웨어 판매 증가), GDR 아카데미 턴어라운드, 해외사업 성장으로 매출과 이익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

 

따라서 윤 연구원은 골프존에 대해 올해 실적기준 PER 9.9 배로 양호한 실적대비 저평가 상태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200,000원을 유지.

 

◆ 중장기 실적 성장세 기대...NH투자증권, 만도 투자의견 BUY

 

NH투자증권은 만도에 대해 원자재 가격 상승 및 글로벌 공급 불안정성 등 단기 불안요인 존재 하지만, 현대차그룹 생산회복 및 북미 전기차 기업의 글로벌 증설 진행과정 고려시 동사의 중장기 실적 성장세 기대된다고 평가.

 

조수홍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만도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6,878억원, 689억원으로 각각 당사 예상 및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고 설명.

 

조 연구원은 현대차그룹 글로벌 생산 감소에도 불구하고 다변화된 고객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북미(+22.8%), 중국(+30.8%), 인도(+7.3%) 등 글로벌 주요 지역 매출액 성장세가 양호하다고 분석.

 

이어 그는 북미 전기차 기업의 차별적인 성장세가 1분기 매출실적에 큰 폭 기여(1분기 연결매출 증가분 중 약 60%) 했다고 평가.

 

다만 그는 중국사업에서 현대차그룹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4.4%였으며, 올해 1분기 8.7%까지 하락했다고 부연.

 

아울러 조 연구원은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중국 주요도시 봉쇄 등이 올 2분기 불확실성 요인이 존재한다면서도, 북미 전기차 기업의 글로벌 증설(유럽/미국) 등 중장기 성장 전망은 양호하며, 현대차그룹 글로벌 생산회복 등을 감안할 때 양호한 실적 성장세 유지될 전망.

 

이에 따라 그는 만도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조1,934억원, 3,132억원으로 전년대비 17%, 34.8% 성장할 것으로 예상.

 

따라서 조 연구원은 만도에 대해 향후 중장기 사업 전략 가시화가 기대된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63,000원을 유지.

 

 

◆ 완제기 수출 증가에...DB금융투자, 한국항공우주 목표주가 상향

 

DB금융투자는 한국항공우주에 대해 기체부품 사업의 회복은 단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끌고, 완제기 수출은 납품까지 시차가 있어 중기적으로 수익성에 높은 기여도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

 

김홍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동사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4.7% 증가한 6,407억원 영업이익률 6.1%이라고 설명.

 

김 연구원은 기체부품 증대 및 원화 약세 효과로 일회성 요인 없이 영업이익률은 시장기대치를 2.4% 상회했다고 분석.

 

아울러 김 연구원은 동사의 올해 연간 신규 수주 목표는 총 4조1,890억원이고 이 중에서 완제기 수출은 1조 3,160억원이었다고 평가.

 

이어 그는 수출 사업은 기체부품과 함께 높은 수익성을 나타냈다며, 최근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 등으로 동사의 수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

 

그는 실제로 막바지 진행 중인 말레이시아 공군에 FA-50 납품 건 만으로 올해 완제기 수출 수주 목표는 거의 달성이 가능하고 추정.

 

또한 김 연구원은 최근 콜롬비아와 FA-50 수주 추진건은 수주 목표 초과 물량이라며, 민항기 시장 회복 기조 아래 기체부품 PO도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가시화되고 있는 완제기 추가 수출 및 기체부품 매출 회복 움직임은 추가 주가 상승 요인이라며, 한국항공우주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59,000원으로 상향조정.

 

◆ 길어지는 운임 강세...NH투자증권, 대한항공 투자의견 매수

 

NH투자증권은 대한항공에 대해 화물 운임 강세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여객 탑승률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별도 기준, 동사의 1분기 매출액은 2조8,052억원, 영업이익 7,884억원, 순이익 5,439억원으로 어닝서프라이즈 기록했다고 평가.

 

정 연구원은 1분기 국제선 여객 및 화물 주요 지표 변동률 여객 매출 +145%, 여객ASK +11%, RPK +115%, Yield(원화) +14%, 탑승률 40%, 화물 매출+59%, 화물 AFTK +7%, FTK +5%, Yield(원화) +51%가 늘었다고.

 

이어 그는 2분기는 화물 운임이 유지하는 가운데, 국제선 여객 탑승률이 61%까지 회복될 전망.

 

그는 또 올해 매출액 추정치를 기존 11.1조원에서 13.0조원으로 18% 상향했다면서, 국제선매출액을 3.40조원, 화물 7.26조원으로 각각 24%, 12% 상향으로 비용이 운임에 전가되면서 수익성이 유지되고 있다고 분석.

 

아울러 정 연구원은 더딘 국제선 공급 회복에도 수요가 상대적으로 빠르게 회복하면서 탑승률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

 

또한 그는 중국의 봉쇄 정책으로 인해 아시아 항공사들의화물 수송 능력이 감소하면서 운임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항공은 수송 능력을 유지하면서 반사 수혜를 누리고 있다고 평가.

 

따라서 정 연구원은 올 2분기는 화물 운임이 유지하는 가운데, 국제선 여객 탑승률이 61%까지 회복될 전망이라며, 대한항공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43,500원을 유지.

 

◆ 자회사가 견인한 호실적...한화투자증권, 녹십자 투자의견 BUY

 

한화투자증권은 녹십자에 대해 자체품목 확대와 자회사들의 높은 성장으로 올 1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며, 자체품목 판매 증가로 수익성 개선도 지속될 예정이라고 진단.

 

김형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7,7% 증가한 4,169억원, 영업이익 같은 기간 740.9% 성장한 418억원으로 시장기대치를 상회했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별도사업이 전년동기대비 25.3% 증가한 가운데 자회사들이 연결 실적을 견인했다면서, 특히 GC셀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사업 호조로 역대 최대 실적(838억 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207% 성장했다고 분석.

 

이어 그는 동사의 연결 영업이익률은 10%로, 자체품목 성장으로 인한 원가율 개선과 지급수수료 및 판관비 감소의 영향으로 1분기 기준 최근 10년내 가장 높은 이익률을 시현했다고 평가.

 

아울러 김 연구원은 작년 코로나19 관련 매출이 동사의 MSD biz. out을 대신했다면, 올해는 비-코로나 백신 및 자체품목 등 자체 체력으로 MSD백신과 코로나 관련 매출 공백을 대신할 것으로 전망.

 

그는 백신사업 매출은 전년대비 3.6% 증가한 2,728억원으로, 올해도 경쟁사가 내수 독감백신 시장에 진입하지 않기로 결정해 하반기 동사의 수혜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이에 김 연구원은 올해 매출 추정치를 1조7,333억원으로 상향조정 한다며, 녹십자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240,000원을 유지.

 

◆ 중국 봉쇄 해제 여부가 관건...NH투자증권, F&F 투자의견 매수

 

NH투자증권은 F&F에 대해 올해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지만, 2분기는 노동절 이후 중국 봉쇄 해제 여부가 관건이라고 평가.

 

정지윤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57% 증가한 4,371억원, 영업이익 같은 기간 94% 증가한 1,346억원으로, 외형 및 이익 모두 시장 기대치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고 설명.

 

정 연구원은 국내 MLB의 경우 매출액 1,376억원으로 채널별성장률은 비면세 +57%, 면세 +3% 기록했으며, MLB Kids도 매출액 300억원으로 채널별 성장률(y-y)은 비면세 +22%, 면세 -12% 기록했다고 분석.

 

이어 그는 디스커버리(Discovery)는 매출액 1,100억원으로, 아웃도어 활황과 3월 말 Kids 단독 매장 4개점 오픈하며 카테고리/라인업 확대의 수혜를 누렸다고 진단.

 

아울러 정 연구원은 해외의 경우 MLB 중국 매출액 1,509억원으로 4분기 성수기와 유사한 실적 달성했으며, 채널별 성장률은 오프라인 +242%, 온라인 +64% 기록했다고 설명.

 

다만 그는 MLB 홍콩매출액의 경우 3월 홍콩 내 코로나19 재확산 및 객수 감소에 기인해 전년대비 3% 성장에 그쳤다고 부연.

 

정 연구원은 올해 2분기는 4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내수 영업 환경은 3월 대비 우호적이지만, 3월말부터 중국 전체 매장 563개점 가운데 상해/북경에 위치한 20%가량이 순차적 영업 단축/휴점 상태 돌입했다고 언급.

 

그는 이에 상해에 위치한 23개점의 매출은 기존 추정치 대비 하향이 불가피하다면서, 4월 초까지는 큰 타격이 없을 것으로 보이나 봉쇄가 장기화 된다면 5~6월 도매 리오더 물량은 현재 보수적 시각을 유지한다고 판단.

 

따라서 정 연구원은 F&F에 대해 글로벌 의류주와 비교해도 밸류에이션 매력적이라면서도, 주가의 추세적 상승을 위해서는 노동절 이후 봉쇄 해제 여부가 중요하다며 F&F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200,000원을 유지.

 

◆ 여전히 견고한 펀더멘털...SK증권, 카카오게임즈 투자의견 매수

 

SK증권은 카카오게임즈에 대해 주가가 최근에 하락했지만, 오딘 및 신작들을 감안했을 때 펀더멘털은 여전히 견고한 것으로 판단.

 

이소중 SK증권 연구원은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663 억원, 영업이익은 421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05%, +170% 증가를 기록했다고 설명.

 

이 연구원은 국내 오딘 매출 감소로 전분기대비 매출이 감소했으나, 3월말 대만 출시와 연내 지역 확장으로 매출이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

 

아울러 그는 일본 모바일 게임 매출 1위(5월 3일 기준)를 기록 중인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를 올해 2분기 국내 출시할 것으로 예상.

 

그는 일본과 국내 출시된 미소녀 또는 전략시뮬레이션 게임인 앙상블스타즈, 명일방주 등을 고려했을 때 우마무스메의 국내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는 11~15 위로 일매출 1.5~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

 

또한 이 연구원은 올 하반기에는 신작 액션 RPG ‘Ares’, 가디언테일즈와 유사한 에버소울과 달빛조각사 개발사인 엑스엘게임즈의 MMORPG 신작 매출이 실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

 

다만 그는 영업비용에서 인건비는 전년대비 약 43% 증가하고 광고선전비는 매출액의 6~7%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

 

따라서 이 연구원은 연내 오딘 지역 확장 및 일본 1위 우마무스메 국내 퍼블리싱이 기대된다면서, 카카오게임즈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주가 85,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