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31.4℃
  • 흐림서울 26.9℃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6.2℃
  • 흐림부산 24.1℃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7.8℃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의류가 이끈 실적 호조" NH투증, 현대백화점 목표주가 상향..."2분기 성장 전망" 한화투증, HK이노엔 신규 커버리지 개시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의류가 이끈 실적 호조...NH투자증권, 현대백화점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현대백화점에 대해 면세점 부문의 아쉬움을 상쇄할 만큼 백화점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평가.

 

주영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의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9,344억원, 889억원으로 영업이익 기준 시장기대치(컨센서스)를 상회했다고 언급.

 

주 연구원은 백화점 부문은 매출액 5,433억원, 영업이익 1,027억원을 기록했다며, 여전히 명품 카테고리 성장률이 +20% 이상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패션 카테고리가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인 점이 핵심이라고 분석.

 

이어 그는 4월에는 패션 카테고리 매출 성장률은 +20% 이상으로, 명품 카테고리보다도 높아져 있는 만큼 수익성 개선이 한단계 더 이루어질 것으로 추정.

 

아울러 주 연구원은 중국 올림픽 이슈 및 도시 봉쇄조치 여파로 따이공 활동이 감소하면서 영업 환경이 좋지 못해 영업이익의 적자폭은 전년보다 더 늘었다고 설명.

 

그는 직까지는 중국 상황이 개선되지않고 있는 만큼 2분기에도 유사한 규모의 영업손실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그는 다만 4월 들어 여객 수요 회복과 함께 공항 면세점이 월 BEP(수익분기점) 달성에 성공하는 등 긍정적인 요소들도 확인되는 만큼 하반기에는 개선을 기대.

 

이에 주 연구원은 패션카테고리 중심의 백화점 실적 개선은 2분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라며, 현대백화점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105,000원에서 110,000원으로 상향 조정.

 

◆ 2분기부터 시작될 성장...한화투자증권, HK이노엔 신규 커버리지 개시

 

한화투자증권은 HK이노엔에 대해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HB&B부문(건강기능식품·화장품·음료) 회복 중이라며, 올 1분기를 저점으로 매출 및 수익성 확대를 전망.

 

김형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HK이노엔은 ETC(전문의약품), HB&B의 사업을 영위하는 전통제약사라며, 2021년 연결 기준 매출액은 7,698억 원으로 지금 성장대로라면 3~4년이내 1조클럽 가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

 

김 연구원은 동사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802억 원(YoY -3.5%), 영업이익 42억원(YoY -67.5%)으로 영업이익률은 2.3%(YoY -4.6%p)를 기록했다고 설명.

 

그는 5월 1일 케이켑(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구강붕해정 신규제형 출시를 위한 재고조절로 매출 대비 판매수수료 증가가 컸던 것과, 수액 신공장 가동 지연에 따른 고정비&감가상각비로 수익성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고 분석.

 

다만 그는 HK이노엔의 경우 올 2분기는 매출액 2,055억 원(YoY +11.1%)과 영업이익 153억 원(YoY +418.3%, OPM 7.5%)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

 

김 연구원은 동사에 대한 투자포인트로 케이캡 국내외 확장, 수액 신공장 증설, HB&B 매출 회복을 제시.

 

그는 케이캡 신규제형은 국내에서 5월부터 판매가 시작되었다며, 공동판매가 아닌 자 판매제품으로 이익기여도도 높다고 평가.

 

이어 그는 HB&B부문의 컨디션&헛개수 매출은 652억 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판단.

 

따라서 김 연구원은 1분기를 저점으로 매출 및 수익성 확대가 예상된다며, HK이노엔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52,000원을 제시하며 신규 커버리지를 개시.

 

◆ 수익성 개선과 성장동력 확보...SK증권, SK텔레콤 투자의견 매수

 

SK증권은 SK텔레콤에 대해 올 1분기 수익성 개선이 확인되었고, 중간배당을 포함한 올해 배당수익률이 6.2%로 예상되어 불확실한 매크로 환경에서 확실한 투자대안으로 부각될 것으로 기대.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올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4.0% 증가한 4조2,772억원, 영업이익은 4,324억원으로 달성했다며, 영업이익의 경우 컨센서스 3,989억원을 8.4% 상회했다고 평가.

 

최 연구원은 이동통신매출은 5G 가입자 증가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2.2% 증가했으며, SK 브로드밴드도 순증가입자 증가세에 매출이 6.1% 증가하며 매출성장이 양호했다고 진단.

 

이어 그는 영업이익률의 경우 10.1%를 기록했는데 이는 2012 년 이후 1분기 사상 최고 이익률이라고 부연.

 

최 연구원은 SK 텔레콤의 5G 가입자 MS(시장점유율)는 47.6%로 시장지배력이 강화되고 있으며 IPTV 도 4분기 연속 순증가입자 1위를 기록하며 유무선 시장에서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다고 평가.

 

또한 그는 무선 마케팅비용 절감으로 수익성 개선이 확인되고 있다면서,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중심의 엔터프라이즈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7.4% 증가했는데, 데이터센터 CAPA(생산능력) 확대를 통해 SK 텔레콤의 중기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분석.

 

그는 또 135만명의 MAU(월별 활동 사용자 수) 확보한 이프랜드, 100만 가입자를 확보한 구독서비스도 본격적인 성장궤도 진입을 앞두고 있어 수익성 개선과 성장동력 확보의 하모니가 시장 눈높이를 충족할 것으로 전망.

 

이에 최 연구원은 통신, 미디어, 엔터프라이즈의 고른 실적 개선과 이를 바탕으로 올해 배당금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SK텔레콤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8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