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7.4℃
  • 흐림대전 29.5℃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8.8℃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강한 실적모멘텀 지속" NH투증, 포스코인터 목표주가 상향..."양극재 실적 호조" 한화투증, 포스코케미칼 투자의견 매수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강한 실적모멘텀 지속...NH투자증권, 포스코인터내셔널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해 철강재 시황강세 지속 불확실성에도 미얀마가스전 실적 개선에 실적 모멘텀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올 1분기 실적은 매출액은 전년대비 40% 증가한 9조9,123억원, 영업이익은 70% 성장한 2,160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트레이딩의 일본 수출채널 통합효과 및 철강재/철강원료 시황 호조로 어닝서프라이즈 주도했다고 진단.

 

이어 그는 2분기 역시 포스코 해외수출 채널 통합 효과 지속과 팜 가격 강세, Senex Energy 연결 시작, 미얀마가스전 원가 회수(Cost Recovery) 완전 정상화 및 판매가격 강세 지속으로 영업이익 호조를 전망.

 

아울러 김 연구원은 포스코 해외수출채널 통합 효과와 철강재 및 철강원료시황 호황, 식량사업 확대, 모터코어 실적 성장, 팜매출 확대, 미얀마가스전실적 개선, 호주 천연가스 업체 Senex Energy 인수(50.1%) 등 통해 올해 영업이익 34% 성장을 내다봤다고.

 

또한 중장기적으로 수소 원재료 및 CSS(탄소 포집 및 저장) 인프라 확보로 포스코그룹 2050 탄소 중립 비전 달성을 위한 주요 역할이 기대된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해 강한 실적 모멘텀이 당분간 강하게 이어질 전망이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35,000원를 상향 조정.

 

◆ 양극재 실적 서프라이즈...한화투자증권, 포스코케미칼 투자의견 매수

 

한화투자증권은 포스코케미칼에 대해 양극재 부문 실적 서프라이즈로 올 1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시현했다고 설명.

 

이용욱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1분기 실적은 연결기준 매출액 6,646억원, 영업이익 255억원을 기록했는데, 양극재 부문 매출액이 2,722억원을 기록하며 당사 추정치(2,070억 원)를 무려 32% 상회했다고 평가.

 

이 연구원은 EV향 양극재 가동률이 100%에 육박했고, IT향 물량도 증가한 것으로 추정.

 

다만 그는 전사 영업이익은 시장기대치(279억 원)를 하회했다며, 이는 철강 사업부에서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매출액 상승폭이 원가 상승분을 밑돌았기 때문이라고 분석.

 

그는 또 음극재 부문 판매량은 전분기 대비 회복했지만, 흑연가격 상승이 판가에 반영되지 못하며 전분기와 유사한 수익성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

 

아울러 이 연구원은 1분기에 이어 양극재는 높은 가동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동사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 6,6605억원, 영업이익 356억원을 전망.

 

그는 올해 양극재 캐파 증설 부재로 분기별 매출액 증가 폭에는 한계가 존재하지만, 판가 전가 및 환율 효과에 따른 매출 상승세는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이 연구원은 유럽 전기차 시장이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 못한 와중에 양극재에 대한 수요는 견조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포스코케미칼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170,000원을 유지.

 

◆ 실적 저점 통과...NH투자증권, PI첨단소재 투자의견 BUY

 

NH투자증권은 PI첨단소재에 대해 밸류에이션이 이미 역사적 저점에 위치하고 있어 현재 주가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매력적인 구간이라고 판단.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5.9% 감소한 132억원, 영업이익률16.9%를 기록하며 컨센서스 하회했다고 분석.

 

이 연구원은 중화권 스마트폰 출하량 둔화와 원가 상승에 따른 마진 하락이 주된 요인이라며, 제품 출하량 조정과 가격 인상을 반영해 실적 추정치를 낮췄다고 설명.

 

다만 그는 2분기부터는 판가 상승이 본격화되고 업황도 저점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어 실적 회복세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

 

그는 특히 하반기 북미 고객사 신제품 출시로 방열필름 매출이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화권 업체들의 출하량 회복도 기대된다고 진단.

 

이어 그는 주요 부재로인 DMF 재활용률 상승도 긍정적이라면서, 본격적인 주가 회복은 실적 가시성이 높아지는 하반기에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이 연구원은 PI첨단소재에 대해 실적이 올 1분기에 저점을 찍은 만큼, 올 하반기 본격적인 회복이 기대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58,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