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7.6℃
  • 구름조금광주 18.1℃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2.9℃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지난주 리포트 모아보기..."양극재 출하 견조" 한화투자증권, 엘앤에프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양극재發 서프라이즈에...한화투자증권, 엘앤에프 목표주가 상향

 

한화투자증권은 엘앤에프에 대해 원소재 가격 상승 및 중국 락다운 등 글로벌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하이니켈 양극재 출하는 견조했다면서 하반기에도 꾸준한 성장을 예상.

 

이용욱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엘앤에프의 올 1분기 실적은 매출액 5,536억원, 영업이익 530억원(영업이익률 9.6%)으로 높아진 컨센서스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언급.

 

이 연구원은 전분기 대비 출하량이 약 40% 증가하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으며, 일회성 성과급 비용을 제외하면 영업이익률은 11%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

 

이어 그는 NCMA(하이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의 견조한 수요로 미리 생산했던 재고까지 납품하며, 선입선출(FIFO) 방식에 따라 이익률이 개선됐을 것으로 판단.

 

아울러 이 연구원은 동사의 2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8,351억원, 영업이익 743억원(영업이익률 8.9%)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

 

그는 NCMA 수요 대응을 위해 5월 말부터 구지 2공장(총 7만 톤) 중 4만 톤이 조기 가동될 예정이며, 2분기에는 판가도 본격 상승하며 매출 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

 

또한 그는 2분기 테슬라 상하이 공장 락다운에 따른 생산량 차질이 발생했지만, 양극재 납품은 견조했다면서, 하반기 상하이 공장이 정상화 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이 연구원은 엘앤에프에 대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폭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300,000원에서 330,000원으로 상향 조정.

 

◆ 중국 봉쇄 해제 긍정적...SK증권, 팬오션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팬오션에 대해 최근 중국 상하이 봉쇄 해제가 거론되는 만큼 중국 철광석 수요가 회복될 가능성이 높아 벌크선 시황에도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

 

유승우 SK증권 연구원은 팬오션의 올 1분기 벌크 사업부 매출액은 지난 분기 대비 -12.6%로 흐름상 잠시 주춤한 모습이지만, 전년동기와 비교해서는 +114.5%로 상당한 호실적이라고 평가.

 

유 연구원은 작년부터 이어진 안정적 이익 기조로 현금이 쌓여가는 선순환 구조로 접어든 상황으로 판단된다며 컨테이너 사업부 호실적도 큰 도움이 됐다고 분석.

 

이어 그는 이 같은 이익 레벨이 연간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여 연간 매출액 5조 6,276억원, 영업이익 6,228억원 수준으로 추정.

 

아울러 유 연구원은 최근 중국 상하이 봉쇄 해제가 거론되는 것은 벌크 시황에 호재이기 때문에 연말로 가며 이익 추정치 상향 가능성 열려 있다고 진단.

 

그는 만약 중국 봉쇄가 해제된다면 철광석 수요가 반등하며 벌크선 수요도 함께 늘어나 BDI(운임지수) 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예상.

 

이에 따라 유 연구원은 팬오션에 대해 안정적 이익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지속 가능한 적정 ROE 수준이 6.6%에서 9.3%로 높아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7,400원에서 10,000원으로 상향 조정.

 

◆ 이차전지 출하 증가에 수익성 개선...DB금융투자, 솔브레인 투자의견 매수

 

DB금융투자는 솔브레인에 대해 비수기 구간에도 반도체 소재 공급이 견조한 가운데 그 동안 부진했던 이차전지 부분 출하가 증가함에 따라 분기 초대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평가.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 영업이익 576억원으로 시장 기대치 상회, 영업이익율 역시 20.5%로 회복했다고 설명.

 

어 연구원은 긍정적인 원달러 환율 효과, 자회사 훽트 합병에 따른 비용 절감, 일부 원재료비 상승분 판가 인가 등의 효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진단.

 

이에 따라 어 연구원은 솔브레인의 올해 연간 실적 전망치는 매출액 1.17조원, 영업이익 2,432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4.4%, 28.8% 증가할 것으로 예상.

 

그는 이 같은 전망에 대해 올 2분기 이후 삼성전자 평택 P3 신규라인 증설이 본격화되며 하반기 낸드(NAND)향 소재 중심의 출하 증가로 반도체용 소재 공급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차전지용 소재의 수익성 정상화도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설명.

 

또한 그는 삼성전자의 3nm 파운드리 공장 증설도 동사의 3nm GAA 공정향 특수 에천트 매출 본격화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이에 따라 어 연구원은 솔브레인에 대해 반도체와 이차전지 소재 공급 증가에 따른 실적 성장은 중장기적으로 지속될 전망이라며, 동사에 대한 매수를 추천하고 목표주가 380,000원을 유지.

 

◆ 고효율 자성소재 수요 증가...NH투자증권, 아모그린텍 사업성 본격화 전망

 

NH투자증권은 아모그린텍에 대해 올해부터 기존 주요 사업인 고효율 자성소재, ESS(에너지저장장치), 나노 멤브레인 등에서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

 

강경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기차의 출력이 높아짐에 따라 고효율 전력변환 장치, 고용량 자성소재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올해는 기존 북미 전기차 업체인 T사 외에 R사와 G사, 국내 완성차 업체가 고객사로 추가되면서 고효율 자성소재 매출액 52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

 

강 연구원은 동사는 리튬인산철 배터리 기반의 ESS 사업을 진행 중으로 BMS(Battery Management System)와 냉각시스템 등을 포함한 솔루션을 확보.

 

따라서 그는 올해부터 해외 프로젝트에서 본격적으로 매출이 발생하며 ESS 사업 매출액은 전년대비 3배가량 증가한 45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

 

아울러 강 연구원은 향후 기대되는 신사업은 AMB Substrate(SiC 전력반도체용 세라믹 기판). 전력반도체가 실장되는 세라믹 기판으로, 전기차 고성능화에 따른 전력반도체 시장 성장 기대되는 바 향후 수요 급증 예상된다고 진단.

 

이에 그는 주요 사업부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동사는 올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38.2% 증가한 1,687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713% 늘어난 14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강 연구원은 아모그린텍에 대해 본격 성장궤도에 진입한 주요 사업과 전력반도체용 기판 등 신사업 기대감을 고려하면 밸류에이션 확장 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따로 제시하지 않음.

 

◆ 위기의 게임주...한화투자증권, 업계 투자전략 재점검

 

한화투자증권은 최근 게임 기업들의 주가 약세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며, 업체별 개별 이슈 모멘텀을 정리하고 투자전략을 점검.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게임 업체들의 주가는 신작 부재와 라이브 게임 매출 감소, 비용 증가로 인해 연초 대비 평균 45% 하락했다고 설명.

 

이어 김 연구원은 P2E(play to earn), 메타버스, 코인 관련 신사업에 대한 리스크가 부각되며 멀티플이 축소된 점도 주가 부진의 이유라고 부연.

 

다만 그는 또 밸류에이션이 단기간에 급락한 상황이기 때문에, 일부의 반전이 확인되면 주가 반등 가능성도 높다면서도, 이러한 이슈는 상반기 내 해소될 수 있는 요인들은 아니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당분간 게임 업종의 부진한 주가 흐름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

 

따라서 김 연구원은 우리는 게임 업종에 대해 보수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지만, 상대적으로 대형주들에 대한 매력이 부각될 수 있는 시기라고 판단.

 

그는 엔씨소프트와 크래프톤이 이에 해당하는데, 중소형 업체들의 주가는 연초 이후 급락세를 나타낸 것이 비해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3분기, 크래프톤은 지난해 4분기부터 주가가 먼저 빠지기 시작했다고 분석.

 

그러나 김 연구원은 해당사들의 주가는 신작 흥행 부진과 개별 이슈로 인해 하락했지만, 올해 예상실적 기준 현재 밸류에이션은 엔씨소프트 16배, 크래프톤 17배로 경쟁사들 대비 부담스러운 수준이 아니라고 진단.

 

이에 그는 이익 성장과 신작 부재에 대한 우려가 대부분 반영된 밸류에이션 레벨에서는 일부의 반전 가능성이 나타날 때 단기적인 밸류에이션 확대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

 

김 연구원은 높았던 대형주들의 실적 눈높이 하향 조정은 일단락 되었다고 판단하며, 라이브 게임의 안정적인 매출 레벨을 확인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신작 출시에 대한 구체화된 일정 공개 기대감에 따라 주가 모멘텀이 반영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 수익성 개선 지속 전망...SK증권, LS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LS에 대해 톤당 동 가격은 올 2분기 하락하고 있으나 글로벌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라 하향 안정화 예상되며, 수주확대를 기반으로 수익성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LS 올 1분기 실적은 물류비 상승 등 비용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톤당 동가격 및 환율상승 효과로 매출이 증가하며 영업이익(1,677억원)이 컨센서스에 부합.

 

최 연구원은 글로벌 물류 대란에 따른 운임 단가 상승으로 판관비가 증가했지만, 1분기 평균 구리가격이 9,985 달러/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17.8% 상승했고, 환율 상승에 따라 매출이 증가하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6.8% 증가했다고 분석.

 

이어 그는 동가와 부산물 가격 상승으로 동제련 부문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441% 상승하였으며, 트랙터와 사출기 수요가 회복한 엠트론 부문도 영업이익이 116% 상승하며 LS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했다고 설명.

 

아울러 최 연구원은 최근 동가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어 LS 실적에 대한 일부 우려가 있지만 수주잔고가 확대되고 있는 LS 전선, 트랙터 및 사출기 수요가 회복되고 있는 엠트론의 실적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그는 또 동 가격도 글로벌 인프라 투자 확대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어 추가적인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이라 판단.

 

따라서 최 연구원은 자회사의 수익성 개선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LS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 가운데 LS ELECTRIC 등 주요 자회사 가치 상승분을 반영해 목표주가도 기존 64,000원에서 710,000원으로 10.9% 상향.

 

◆ 라인업 전반의 고른 성장에...NH투자증권, JYP Ent. 투자의견 매수

 

NH투자증권은 JYP Ent.에 대해 저연차 라인업 팬덤 규모 확대에 따른 음반 판매 호조와 고연차 라인업 신규 시장 인지도 강화에 힘입은 콘서트 회당 로열티 상승세에 주목.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1분기 연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10% 증가한 678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과 비교해 39% 성장한 192억원로 컨센서스 부합했다고 설명.

 

이 연구원은 이 같은 실적은 스트레이키즈(168만장)와 엔믹스(37만장)의 음반 흥행 및 트와이스 북미 투어에 따른 팬덤 매출(콘서트, MD) 호조 덕택이라면서, 니쥬의 경우 비활동기임에도 불구 매출 50억원 기록했다고 분석.

 

특히 그는 저연차 라인업 스트레이키즈 및 니쥬의 경우 대규모 콘서트 투어 개시로 매출 기여도가 본격화 되는 구간에 진입했다고 평가.

 

또한 그는 고연차 라인업 트와이스의 경우 기존에 강세를 보이던 일본뿐 아니라, 신규 시장인 서구권에서까지 팬덤 매출(콘서트, 음반, MD) 강세를 보이는 상황이라면서, 안정적인 세대 교체와 아티스트 수명 장기화 모두 성공했다고 진단.

 

이 연구원은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6월 시작될 글로벌 MD 자사몰 전개 및 아티스트 육성 시스템 수출 시장 확대(미국, 중국)에 따른 구조적 성장 기대된다고 분석.

 

이에 따라 그는 JYP Ent.에 대해 서구권에서의 저연차 라인업 성장세는 이제 시작이라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68,000원을 유지.

 

◆ 전기차에 밀린 우선순위...한국투자증권, 일진하이솔루스 목표주가 하향

 

한국투자증권은 일진하이솔루스에 대해 전기차가 자동차 회사들의 최우선 과제로 부상하면서 동사의 수소탱크 매출의 성장세가 주춤하다고 평가.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동사의 올 1분기 매출은 143억원으로 부진했으며(-21%, 이하 모두 YoY), 영업이익도 4억원으로(영업이익률 2.8%, -3.3%p)으로 급감했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이는 매출액의 82%를 차지하는 수소사업부가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의 판매감소로(-29%) 매출이 26%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

 

이어 그는 여기에 영업이익도 원자재 비용 증가, 설비 증설(12,000대 → 18,000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그리고 R&D 비용 증가로 부진했다고 평가.

 

아울러 김 연구원은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수소차 전략을 승용 중심에서 상용 중심으로 재점검 중이며, 현대차, 도요타, 벤츠, 혼다 등 승용 수소차를 먼저 출시했던 자동차 회사들도 수소트럭 개발로 선회 중이라고 진단.

 

그는 또 현대차도 넥쏘를 통해 수소차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 제고와 정책 당국의 이슈 환기 등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만큼, 당분간 전기차에 좀 더 집중하고 수소차는 트럭 위주의 전략을 펼칠 것으로 전망.

 

이에 따라 김 연구원은 일진하이솔루스에 대해 주요 고객의 전략 변경 과정에서 기존 판매량 목표 수정이 불가피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82,000원에서 60,000원으로 27% 하향 조정.

 

◆ 내년까지 탄탄한 펀더멘탈...SK증권, 대덕전자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대덕전자에 대해 타이트한 패키지 기판 업황 내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며 내년까지 탄탄한 펀더멘탈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

 

이동주 SK증권 관계자는 올해 1분기 대덕전자의 매출액은 3,054억원, 영업이익 448억원 기록하며 시장 컨센서스 크게 상회했다고 설명.

 

이 연구원은 FC-BGA(플립칩 볼그리드 어레이) 신규 라인 가동률 상승과 수율 안정화에 따른 이익 레버리지 효과가 큰 것으로 추정되며, 모듈 SiP와 MLB도 사업부 체질 개선으로 이익에 기여했다고 분석.

 

아울러 그는 FC-BGA에 선제적 투자가 이루어진 동사에 유리한 업황 전개되고 있다면서, 신규 라인 가동에 따른 감상비 부담은 점차 늘어나겠으나 업황 수급 상황을 고려하면 이익 개선 속도가 이를 능가할 것으로 판단.

 

그는 또 FC-BGA 매출 증가에 힘입어 기판 내 비메모리 비중은 38%까지 상승했다며, Module SiP는 FPC를 지속 축소하며 관련 라인을 메모리 패키지 기판 위주로 전환됐다고 설명.

 

따라서 이 연구원은 FC-BGA 신규 라인 가동률 상승과 수율 안정화에 따른 가파른 이익 개선세 반영해 대덕전자에 대한 목표주가를 40,000원으로 상향 조정했으며,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

 

◆ 올 하반기 신작 기대감 반영...NH투자증권, 엔씨소프트 투자의견 매수

 

NH투자증권은 엔씨소프트에 대해 리니지W의 매출 하락은 불가피하나,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어 올해 실적 성장을 견인할 예정이며, 하반기 중 공개될 TL, 리니지W(글로벌), 블소2(대만·일본)에 대한 기대감은 서서히 반영될 것으로 전망.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의 올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54.2% 증가한 7,903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무려 330% 늘어난 2,442억원으로 영업이익은 기존 추정치 1,745억원 및 시장 컨센서스 1,899억원을 크게 상회했다고 설명.

 

안 연구원은 리니지W의 매출은 3,732억원(일평균 41억원)으로 일평균 매출은 전분기 대비 하락하였으나 완만히 하락하며 예상보다 높은 수준의 매출 기록했고, 1분기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고 분석. 다만 2분기 이후에는 매출 하락세가 조금씩 나타날 것이라고 추정.

 

이어 그는 리니지M은 지난 3월 진행한 ‘레거시’ 업데이트 이후 매출이 안정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6월 중 출시 5주년 이벤트 등이 있어 현재 추세가 이어질 예상.

 

아울러 안 연구원은 하반기중 출시할 TL, 리니지W(글로벌), 블소2(대만·일본)의 신작은 시기가 다가올수록 주가에 긍정적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그는 또한 내년 이후 출시할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S, 프로젝트 E·R·M에 대한 정보도 서서히 공개될 것이라고 설명.

 

따라서 그는 하반기 이후 공개될 신작 모멘텀에 대한 기대감이 오르고 있다면서, 엔씨소프트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60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