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8.7℃
  • 대전 25.8℃
  • 대구 28.7℃
  • 흐림울산 29.7℃
  • 흐림광주 29.8℃
  • 흐림부산 28.4℃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6.2℃
  • 구름조금강화 27.0℃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3℃
  • 흐림강진군 30.6℃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9.0℃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특수가스의 보부상 역할" 하나금투, 원익머트리얼즈 목표주가 상향..."폭발적 성장 전망" 피엔에이치테크 신규 커버리지 개시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특수가스의 보부상 역할...하나금융투자, 원익머트리얼즈 목표주가 상향

 

하나금융투자는 원익머트리얼즈에 대해 특수가스 공급 부족이 적어도 2022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원익머트리얼즈가 보부상(褓負商)처럼 이에 잘 대처하며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원익머트리얼즈에 작년 매출, 영업이익은 각각 3,107억원, 50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12.3%, 10.0% 증가했고, 컨센서스(매출 3,060억원, 영업이익 489억원)를 상회했다고 평가.

 

김 연구원은 러시아-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이슈가 특수가스 공급 부족 가능성을 높여 희귀가스 조달 능력이 뛰어난 원익머트리얼즈의 4분기 실적에 우호적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

 

그는 최근 무역통계를 참고해보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가 본격적으로 심각해지기 전부터 희귀가스(네온, 크립톤, 제논) 수입평균가격은 2021년 4분기부터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

 

이어 그는 한국의 특수가스 수입 통계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비중이 높은 가스는 네온가스와 제논가스로, 제논가스 수입국에서 러시아 연방과 우크라이나로 비중은 각각 45%, 20%이며, 네온가스 수입국에서 우크라이나가 차지하는 비중은 43%라고 설명.

 

아울러 김 연구원은 원익머트리얼즈의 경우 과거에 네온가스 공급 부족, 삼불화질소가스 공급 부족, 일본산 원재료 조달처 다변화 등의 사건으로 반도체 공정소재 서플라이 체인의 불확실성이 커질 때마다 발 빠르게 대처하며 고객사의 수요에 잘 대응했다고 진단.

 

그는 이를 고려해 2022년 연간 매출, 영업이익 추정치는 3,536억원, 563억원에서 각각 4%, 6% 상향 조정해 3,668억원, 597억원으로 전망.

 

따라서 김 연구원은 원익머트리얼즈에 대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특수가스 보부상(褓負商) 역할을 해낼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43,000원에서 46,000원으로 상향 조정.

 

◆ 폭발적 성장 전망...하나금융투자, 피엔에이치테크 신규 커버리지 개시

 

하나금융투자는 피엔에이치테크에 대해 OLED TV 침투율 상승에 따른 온기가 반영되어 폭발적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판단.

 

김두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022년 피엔에이치테크의 매출액은 424억원, 영업이익은 84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75.9%, 115.3% 증가할 것으로 전망.

 

김 연구원은 이같은 실적에 대해 전방 고객사의 스마트폰 판매의 성공적 행보에 따른 모바일 향 고굴절 CPL 공급 증가, OLED TV 향 장수명 블루 호스트 공급 본격화에 기인한다고 분석.

 

그는 모바일 향 소재의 경우, 피엔에이치테크는 주요 고객사인 LG디스플레이의 모바일 OLED 향으로 고굴절 CPL을 단독 공급하고 있다며, LG디스플레이는 2020년 미국 A사 향 모바일 OLED 패널 양산을 본격화하며 공급 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고굴절 CPL은 2021년 하반기부터 본격 양산된 소재로 올해 매출에 온기 반영됨에 따라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며, OLED TV 향 소재의 경우, 주요 고객사인 LG디스플레이의 올해 OLED TV용 패널 출하량 목표치가 1,000만대로 작년 800만대 출하량을 크게 상회하는 만큼 장수명 블루호스트 공급이 본격화될 것으로 판단.

 

그는 동사의 목표주가는 2023년 예상 EPS 1,682원에 Target PER 25배를 적용하여 산정했는데, Target PER은 덕산네오룩스의 2017년 Historical PER 35배에 할인율 30%를 적용.

 

이어 그는 할인율의 근거는 현재 동사의 매출 규모가 작다는 점을 감안했다면서도, 향후 신규 소재 채택 가능성 및 매출 성장에 따라 할인율 해소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

 

따라서 김 연구원은 피엔에이치테크에 대해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42,000원을 제시하며 커버리지를 개시.

 

◆ 사업포트폴리오 확장...NH투자증권, 한화 투자의견 매수

 

NH투자증권은 한화에 대해 기존의 안정적인 방산사업에 태양광,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사업, 항공우주사업 등 사업포트폴리오 확장 통해 성장성 강화 중이라고 진단.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화의 작년 4분기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3조9,040억원(+1% y-y), 7,373억원(+541% y-y)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대폭 상회했다고 평가.

 

김 연구원은 별도 영업이익(663억원, +115% y-y)은 방산 일부 국내프로젝트 종료에도 기계설비 수요 증가, 글로벌부문 사업구조조정 효과로 전년동기대비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

 

이어 그는 연결 영업이익의 경우 한화생명 변액보증준비금 감소 및 투자수익 개선, 한화솔루션 유가상승에 따른 판가 상승,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민수사업주도 성장 지속 등 상장자회사 실적 호조와 금융계열사 호실적 및 금융계열사 분할 관련 연결조정(2,251억원)으로 강세라고 분석.

 

다만 그는 한화건설은 해외매출 축소 및 분양물량 이연 영향으로 손실 확대되었으나(-80억원, 적지 y-y), 2021년 수주잔고 4.2조원 증가(총 22.2조원) 바탕으로 주택분양 확대, 대형복합개발사업 및 친환경사업 착공 등 2022년 매출액 4.5조원(+67% y-y) 목표라고 부연.

 

따라서 김 연구원은 한화에 대해 자체사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솔루션, 한화생명 등 계열사 실적 호조, 한화건설 실적 개선으로 실적모멘텀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4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