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4.1℃
  • 구름많음강릉 0.5℃
  • 맑음서울 -1.6℃
  • 박무대전 -1.3℃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3.7℃
  • 구름조금강화 -2.7℃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美 테이퍼링과 성장주 "컨셉도 주목"...국내 투자유망 포트폴리오 전략 外

 

【 청년일보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테이퍼링과 성장주...하나금투 "성장주 컨셉도 주목해야"

 

연준(Fed) 통화정책 정상화(자산 매입 규모 축소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 2013~15년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국면에서 글로벌 주식시장에서는 성장주가 상대적으로 부각. 하나금융투자는 성장주의 부각 이유와 그리고 지금 적용할 수 있는 성장주 컨셉에 대해서도 살펴 둘 필요가 있는 시기로 분석.

 

앞서 2013년 5월 버냉키 의장이 테이퍼링을 공식 언급, 2013/12월 테이퍼링 공식 발표→ 2014년 1~10월까지 테이퍼링을 실제로 실행. 공식적으로 연준의 양적완 화정책은 종료. 이어 2015년 12월 처음으로 기준금 리 인상을 단행. 2021년 현재에도 2022년 테이퍼링 실행, 2023년 기준 금리 인상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 2013~15년의 경 험이 중요해진 시기.

 

성장주 투자전략에 있어 2013년 하반기 소프트웨어와 같은 성장주가 주식시장에 서 크게 부각됐던 시기. 성장주는 소프트웨어 업종처럼 글로벌 경기 변화에 무관한 구조적 성장주와 반대로 민감한 경기순환형 성장 주로 구분 가능.

 

2013년 하반기는 경기순환형 성장주였던 자동차 업종의 주가도 동반 강세. 2013년의 경우 글로벌 경 기가 개선에서 확장 국면으로 진입했기 때문에 구조적과 경기순환형 성장주가 동반 강세. 당시 소프트웨어와 자동차 업종의 공통점은 국내 증시 내 영업이익 비중이 상승했다는 점.

 

현재 OECD경기선행지수는 확장 국면으로 진입 이후 3 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 OECD경기선행지수에 6개월 정도 선행하는 확산지수가 상승세를 유지. 이를 감안 시 적어도 오는 11월까지는 글로벌 경기가 확 장 국면에서 상승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구 조적과 경기순환형 성장주 중 영업이익 비중이 상승하는 업종의 주가 상승에는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판단.

 

국내 증시 내 구조적인 성장주에 가까운 헬스케어와 게 임 업종의 경우 2021년 상반기 대비 하반기 영업이익 비중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 두 업종의 경우 시가총 액 비중도 이전 고점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편. 한편 경기순환형 성장주 중에서는 반도체와 IT하드웨에 업종의 경우 하반기 영업이익 비중 상승을 감안 시 현재 시가총액 비중이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어 주가 상승 의 기회가 있을 것으로 판단.

 

한편 투자 주도 성장주와 관련해선 S&P500지수 매출액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 매출액 대비 CAPEX 비율은 5.7%로 2008 년 이후 최저 수준. 코스피는 S&P500지수 보다는 다소 나은 상황이지만, 6.1%로 2008년 이후 평균치인 6.7%를 하회. 매출 증가를 기반으로 내부 투자 수요가 발현될 가능성 이 높은 시점.

 

우선 S&P500지수 내에서 해당 기준을 충족하는 업종: 소프트웨어, 기술하드웨어, 제약,바이오, 헬스케어 장비, 반도체 장비(시가총액 순). 한편 코스피 내에서 해당 기준을 충족하는 업종: 반도체, 소프트웨어, 화학(2차전지), 화장품, 의류, 가전, 필수소 비재(시가총액 순).

 

◆3분기 중국 전망...당과 시장이 만드는 주도주

 

중국증시는 7월 창당 100주년 이벤트를 시작으로 2022년 10월 3기 지도부 출범 을 관통할 정책 견인형 주도주가 결정.

 

향후 주목해야 할 정책으로는 선부론(先富論)에서 공부론(共富論)으로 전환, 기술자립을 위한 액션 플랜 공개, 탈탄소 정책의 구 체화, 금융시장과 지역경제 개혁개방이 다시금 강조될 전망.

 

하나금투에 따르면 최초 3연임을 노리는 시주석의 강한 의지가 반영될 정책에 대한 해석이 매우 중요. 3분기 중국증시 투자는 정책 의 방향성이 가격보다 우선시되야 하며 제조업 CAPEX, 미중 공급망 구축, 신형 인프라, 소비고도화 관련 업종과 대표주가 매력적.

 

최근 5개 분기 CAPEX 상향 추세 인 업종은 전기설비, 전자(반도체,부품,장비), 유틸리티 (탄소배출권), 제약, 비철, 기계(자동화) 등 업종과 대표 기업에 주목.

 

하반기 재정정책 수혜가 집중되는 신형 인프라투자 관련 5G, IDC, 전기차 충전소 투자에 주목. 하반기 통화긴축의 유인이 축소되고, 재정정책 강화에 따라 신형 인프라투 자(5G,반도체,신재생,산업인터넷 등)를 중심으로 모멘텀 강화를 예상.

 

소비 고도화 관련 인구정책 변화와 애국소비 열풍도 중요한 아이디어가 될 전망. 산아제한 정책은 하반기 부분적 혹은 지역별로 완화될 가능성이 높고, 지역별 호적제공, 출산장려조치, 양로시설 구축 등이 가속화될 전망. 중국 의료장비, 병원체인, 제약, 아동용품, 화장 품 등 업종의 정책 수혜 예상.

 

한편, 하반기 중국증시는 펜데믹 이후 3차 반등이 U자형으로 길게 2022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전망.

 

◆하나금투 투자 분석...국내 투자유망 포트폴리오

 

하나금융투자는 단기 투자유망종목으로 삼성SDI, 삼성전기, 하나금융지주, S-Oil, DL이앤씨, DB하이텍, 코스맥스, CJ ENM, 노바렉스, 쏠리드 제시.

 

삼성SDI의 경우 미국 연내 전기차 수요 보조금 집행 및 탄소 배출 규제 본격화 전망과 전기차배터리부문고수익성제품매출비중상승.2Q부터흑자전환 기대.

 

DL이앤씨는 준자체사업 확대 및 연내 2.7~2.9만세대 착공 계획과 상반기 말레이시아/러시아 수주 기록하며 상대적으로 양호한 성과 기록 중인 점을 고려.


중장기 투자유망종목으로는 카카오, NAVER, 삼성SDI, CJ제일제당, 현대건설, DB손해보험, 호텔신라, 넥센타이어,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쏠리드 제시.

 

CJ제일제당의 경우 전년 높은 베이스에도 매출 및 이익 동반 성장 전망과 국내 가공식품 판가 인상, 해외 가공 매출 성장, 바이오 시황 호조.

 

호텔신라는 시내면세점 매출 및 수익성 개선, 임차료 부담 완화 지속이 긍정적 요소. 적중국 인바운드 개별여행객 중심 전환 시 가장 경쟁 우위.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