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0℃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8℃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대체 불가 플랫폼" 하이證, 쿠콘 투자의견 BUY..."글로벌 신약 출시에 순항 전망" 한화證, 유한양행 투자의견 매수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대체할 수 없는 플랫폼...하이투자증권, 쿠콘 투자의견 BUY

 

하이투자증권은 쿠콘에 대해 앞으로도 쉽게 대체할 수 없는 플랫폼의 역할을 한다고 판단한다면서 동사의 영업 해자(경쟁 업체가 쉽게 들어올 수 없는 산업 구조)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

 

김현기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쿠콘은 '데이터 수집→데이터 연결→데이터 조직화' 단계를 통해 표준화된 데이터를 제공하는 비즈니스를 영위한다며 비즈니스 모델은 전 금융권, 핀테크 기업과 연결돼 있어 후발주자가 들어오기 힘든 영업 환경이라고 평가.

 

김 연구원은 매출과 마진이 동시에 개선되고 있다며 올해 매출성장률은 24.9%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편, 내년 1월부터 전면 시행되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기반으로 중장기적 고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진단.

 

아울러 그는 매출 성장과 더불어 마진 상승도 예상되는데 이는 영업이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데이터부문의 성장에 기인한다며 데이터 부문의 영업이익률이 높은 이유는 데이터 수집 과정에서 매출원가가 거의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

 

따라서 김 연구원은 내년부터는 데이터부문(영업이익률40% 수준)의 매출비중이 페이먼트 부문(영업이익률15% 수준)을 넘어설 것이며, 매출Mix 변화로 인해 영업이익률은 30%대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김 연구원은 12월 20일(신주 상장일) 전후로 주가 변동성이 발생할 순 있지만, 동사의 영업 경쟁력과 산업의 성장을 고려한다면 주가 조정시 적극 매수를 권장한다면서 쿠콘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10,000원을 유지.

 

◆ 글로벌 신약 출시로 순항 전망...한화투자증권, 유한양행 투자의견 매수

 

한화투자증권은 유한양행에 대해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일시적인 마일스톤(단계적 기술료) 인식 지연과 광고선전비 지출 확대로 컨센서스를 하회지만, 내년은 렉라자의 글로벌시장 진출과 기술수출 파이프라인들의 추가 마일스톤 수익도 인식되기 시작하는 구간이라고 분석.

 

김형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유한양행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4,515억원을 기록해 증권사 평균 전망치를 부합했지만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증권사 평균 전망치 226억원 전년 동기 대비 71% 하회했다고 진단.

 

김 연구원은 이같은 실적의 이유로 NASH(비알콜성지방간염) 마일스톤 인식(약 100억 원)이 4분기로 이연된 영향과 광고선전비의 증가를 제시.

 

다만 그는 유한양행의 4분기 매출액은 4,658억원, 영업이익은 321억원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0.9%, 18.4% 늘어날 것으로 전망.

 

그는 베링거에 기술을 수출한 NASH 치료제의 11월 17일 임상 1상 환자 첫투약에 따른 약 1,000만 달러 마일스톤을 반영했고, 유한건강생활의 매출상승에 따른 이익 수준 개선도 반영했다고 분석.

 

따라서 김 연구원은 금번 지연된 마일스톤 수익 중 길리어드 마일스톤은 낸년 상반기 중 500만 달러가 인식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한양행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85,000원을 유지.

 

◆ 아직 늦지 않은 매수 시기...DB금융투자, 솔브레인 투자의견 BUY

 

DB금융투자는 솔브레인에 대해 반도체와 이차전지 소재 공급 증가에 따른 실적 성장은 중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솔브레인의 올해 4분기 매출액은 2,816억원, 영업이익은 5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6%, 6.8% 증가할 것으로 전망.

 

어 연구원은 일부 인상된 원재료비 영향으로 이차전지 소재의 수익성 부진은 지속되고 있지만, 국내 메모리업체 출하가 견조한 가운데 상반기 신규 투자됐던 삼성전자 시안2, 평택2 라인의 가동과 기존 라인의 마이그레이션(하나의 운영환경으로부터 더 나은 운영환경으로 옮아가는 과정을 뜻하는 정보통신 용어) 마무리로 반도체 소재의 성장세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설명.

 

아울러 그는 솔브레인의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7%, 22.6% 늘어난 1조1620억원, 2420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

 

그 이유로 그는 삼성전자가 작년붙버 올해 상반기까지 약 11만~12만장 수준의 신규 3D 낸드 투자를 집행한 결과 반도체 소재의 공급증가가 본격화됐고, 이차전지 소재의 수익성 정상화가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분석.

 

이어 어 연구원은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7%, 22.6% 늘어난 1조1620억원, 2420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진단.

 

따라서 어 연구원은 메모리 호황에 따른 실적 호조 및 국내 이차전지 소재업체 주가 급등의 상황에서 회사 분할, 원재료비 이슈 등으로 타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가가 소외 받았다면서 아직 매수 시기가 늦지 않았다고 진단. 솔브레인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38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