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1.2℃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인적분할에 가치제고 기대감 고조" NH證, SK 투자의견 매수..."선반엔진 수요 확대" 하나금투, HSD엔진 투자의견 BUY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인적분할 통한 가치 제고 기대에...NH투자증권, SK 투자의견 매수

 

NH투자증권이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에 대해 주요 자회사 인적분할은 기업가치에 긍정적인 요인이라고 진단.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K가 30% 지분을 보유한 SK텔레콤이 최근 존속법인 SK텔레콤(분할비율 0.71)과 신설법인 SKT인베스트먼트(분할비율 0.29)로 인적분할한다고 발표했다면서 자회사 인적분할은 SK의 순자산가치(NAV)와 현금흐름 개선에 긍정적 이벤트라고 분석.

 

이어 자회사 인적분할은 SK의 순자산가치(NAV)와 현금흐름 개선에 긍정적 이벤트라며 분할 이후 배당총액 유지 계획과 신사업을 통한 성장성 제고 방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라고 분석.

 

김 연구원은 배당 중심의 SK텔레콤은 구독서비스 고성장을 통해 2025년 매출 22조원 달성이 목표이며, 반도체 및 ICT기반 투자회사인 SKT인베스트먼트는 분할 직후 순자산가치 26조원을 2025년 75조원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

 

또한 그는 SK와 SKT인베스트먼트의 합병은 최대주주지분 희석화 때문에 사실상 불가능하지만, SK가 중장기 성장계획상 목표 시가총액(2025년 140조원)을 달성한다면, 통합지주회사 설립이 크게 부담스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

 

따라서 김 연구원은 SK에 대해 자회사 인적분할 통한 가치 제고 기대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400,000원을 유지.

 

◆ "선반엔진 수요 확대가 주가 상승 이끌 것"...하나금융투자, HSD엔진 투자의견 BUY

 

하나금융투자가 HSD엔진에 대해 선반엔진 수요 확대를 향한 기대감이 주가 상승을 이끌 것으로 예상.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HSD엔진은 단기적 주가 변동보다는 한국 조선소들이 주력 선종에서 수주 점유율 100% 수준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진단.

 

박 연구원에 따르면 유럽 메이저 선주사들이 LNG추진기술 선택을 늘리면서 한국 조선소의 수주 점유율이 크게 늘었는데 이에 따라 HSD엔진이 수혜를 볼 수 있다는 의미.

 

그는 HSD엔진은 오버행(매도대기 물량)에 따른 불확실성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

 

박 연구원은 HSD엔진 주가는 15일 500만 주 규모의 대주주 보유지분이 시장에 나오면서 큰 폭의 하락을 보였는데 대주주가 전환사채의 주식 전환을 앞두고 비슷한 규모의 주식 보유량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이어 전환사채의 주식전환이 이뤄지면 오버행 불확실성이 모두 해소되는 만큼 단기 주가 급락은 다시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

 

그는 HSD엔진이 전환사채의 주식전환에 따라 연간 10억 원 가량의 이자비용이 줄고 부채비율도 개선되는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

 

따라서 박 연구원은 한국의 조선소 숫자에 비해 실질적인 엔진 제작기업은 HSD엔진을 비롯해 단 둘 뿐이라는 점에서 HSD엔진의 성장폭은 매우 장기적인 모습을 보이게 될 것이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4,000원을 유지.

 

◆ 반도체장비 소모품 공급 증가에...하나금융투자, 티씨케이 투자의견 매수

 

하나금융투자가 반도체 식각공정장비에 탑재되는 소모품인 실리콘카바이드(SiC) 링을 제작하는 티씨케이에 대해 전방산업에서 반도체장비의 가동률이 회복되면서 반도체 소모품의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티씨케이는 2분기부터 매출이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며 전방산업에서 반도체장비의 가동률이 다시 높아지기 시작하면서 소모품에 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

 

이에 김 연구원은 티씨케이의 2분기 매출은 659억 원에서 680억 원으로, 2021년 매출은 2729억 원에서 2793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

 

이어 그는 티씨케이는 2021년 연결기준 매출 2,793억 원, 영업이익 1,066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2020년보다 매출은 22.39%, 영업이익은 32.75% 늘어나는 것.

 

김 연구원은 티씨케이의 실적 지표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은 매출이라고 판단된다며 영업이익률의 변동 폭이 제한적이고, 영업외손익 측면에서 일회성 요인이 거의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

 

따라서 그는 2019년 이후 주가가 눌릴 때마다 결론적으로 빼어난 실적으로 이를 극복했던 점을 고려하면, 티씨케이는 자신이 가야 할 길을 묵묵하게 잘 가고 있다고 판단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26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