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19.4℃
  • 맑음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1.2℃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지난주 리포트 모아보기..."2분기 영업익, 시장 전망치 상회" 하이證, 삼성전자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2Q 영업익 11.3조, 전망치 상회"...하이투자증권, 삼성전자 목표주가 상향

 

하이투자증권이 삼성전자에 대해 2분기 영업이익이 기존의 시장 전망치를 넘는 11조원을 넘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고.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10조7,600억원에서 11조3,400억원으로 높였으며, 올해 전체 영업이익도 52조 5,400억원에서 52조 6,500억원으로 상향.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이 예상을 상회할 것으로 보이는 것은 D램, 낸드(NAND) 부문 출하 증가율이 기존 가이던스를 대폭 상회하는 10%대 초반, 한 자릿수대 후반에 달하고, DP 부문에서 이익률이 좋은 평판형 아몰레드(Rigid AMOLED)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

 

이어 그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16조3,000억 원으로, 대폭 개선될 것이란 분석.

 

송 연구원은 DP 부문에서 최대 고객의 일회성 보상금이 3분기에 지급될 가능성이 높아 출하량 증가 효과와 함께 이 부문 실적을 크게 상승시킬 것 IM 부문에서도 계절적인 출하량 증가에 더해 폴더블폰 등 고가폰의 판매 비중이 소폭 상승해 매출과 이익의 개선이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

 

다만 그는 3분기 메모리 반도체 부문에서는 전분기의 출하량 급증에 따른 역기저 효과로 D램, 낸드 출하량 증가율이 유지 또는 소폭 증가에 머물 것이라고 부연.

 

이어 송 연구원은 3분기 고정거래 가격 상승폭의 축소와 최근 IT Set 업체들이 반도체 가격인상에 저항하기 시작한 점을 감안시, 4분기 고정거래 가격의 상승폭이 대폭 축소되거나 오르지 못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진단.

 

따라서 송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내년 본격 양산될 1A 나노D램 및 7세대 Double Stacking V 낸드의 초기 수율을 올해 하반기중에 충분히 올릴 수 있다면, 내년부터 동사 시장점유율과 기술경쟁력이 크게 강화될 전망이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역시 기존 92,000원에서 94,000원으로 상향.

 

◆ 2Q 미디어 중심 호실적 예상에...NH투자증권, CJ ENM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CJ ENM에 대해 올해 2분기에도 미디어 중심의 호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CJ ENM은 전 부문의 업사이드 포텐셜(성장 잠재력)을 보유했다며 특히 미디어 부문의 광고 경기 회복, 그리고 티빙 가입자 수 증가세에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

 

이 연구원은 올해 2분기 CJ ENM의 매출액·영업이익 전망치를 각각 8,453억 원, 833억 원으로 제시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1%, 14%씩 높은 수치.

 

그는 미디어 부문은 광고 경기 회복 및 콘텐츠 흥행으로 광고 매출 성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제작비 효율화 효과가 지속될 것이라며 커머스 부문은 플랫폼 통합 관련 일회성 비용 부담 가능성이 높지만 계절적 성수기 효과가 유효할 것으로 분석.

 

아울러 티빙의 5월 기준 월 이용자(MAU)는 330만명으로 유료 가입자는 130만명을 상회하며 각각 역대 최대치를 기록.

 

이 연구원은 이는 독점 콘텐츠 강화 및 네이버 멤버십 협업 효과에 따른 것이라며 6월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경기 중 40%를 독점 중계함에 따라 독점 콘텐츠의 범위는 스포츠 중계까지 확장되며 MAU 성장세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

 

따라서 그는 미디어 부문의 콘텐츠 경쟁력 기반 티빙 가입자 증가, 커머스 부문의 플랫폼 일원화를 통한 영업 효율화, 음악 부문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활용한 신규 자체 지적재산권(IP) 발굴, 영화 부문의 신작 개방 재개에 따른 영업 정상화 효과가 기대되는 구간이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 목표주가는 230,000원으로 상향.

 

◆ "올핸 글로벌 Top 3에 진입 원년"...하나금융투자, 포인트모바일 목표주가 상향

 

하나금융투자가 포인트모바일에 대해 아마존 매출을 통해 실적 성장세가 가파를 것이라며 아마존을 등에 업고 글로벌 Top3 기업으로 도약할 전망이라고 설명.

 

최재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포인트모바일의 2021년 예상 실적은 매출액 976억원(+99.6% YoY), 영업이익 157억원(+15,600% YoY)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

 

최 연구원은 그 이유로 업황 회복에 따른 산업용 PDA 수요 급증으로 수혜가 예상되며, 아마존향 제품 매출 급성장(19년 27억원 → 20년 80억원 → 21년 예상 423억원)이 실적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

 

이어 그는 포인트모바일 제품의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 인증 획득이 오는 7월 중으로 예정되어 있어 아마존의 48.2%를 차지하는 미국 물류창고 본격 납품(20년 7억원 → 21년 예상 45억원)이 예상되는 바, 해를 거듭할수록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

 

최 연구원은 현재까지 포인트모바일의 아마존향 매출 대부분은 인도에서 발생(2020년 기준 85.3%)했으나 올해 하반기부터는 미국으로의 본격적인 공급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

 

그 이유는 오는 7월 중으로 ‘PM85’ 모델의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 인증을 획득할 예정이기 때문이라고 최 연구원은 평가.

 

그는 버라이즌 인증 획득을 통해 아마존 미국향 매출 증대가 예상하며, 2020년 기준 7억원이었던 미국향 매출은 올해 45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

 

최 연구원은 포인트모바일에 대해 아마존 공급 이력을 필두로 추가적인 글로벌 고객사의 유입이 예상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36,300원으로 커버리지를 개시.

 

◆ 반도체 기판 가격 상승에 수익성 개선 기대...하이투자증권, 해성디에스 목표주가 상향

 

하이투자증권은 해성디에스에 대해 반도체용 패키지 회로기판 가격 상승과 구리 가격 하락이 맞물리면서 3분기에도 실적 증가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

 

해성디에스는 2014년 3월 삼성테크윈의 반도체부품사업부문이 분리 독립해 출범한 부품·소재 전문기업으로 반도체용 패키지 회로기판과 리드프레임을 생산.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성디에스의 올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1,512억원과 148억원으로 당사의 기존 전망치를 상회할 것이라며 자동차용을 포함한 반도체 리드프레임 부문에서 당초 예상보다 판가 인상이 빠르게 큰 폭으로 발생한 덕분이라고 진단.

 

송 연구원은 3분기에는 주요 원재료인 구리가격이 2분기에 하락하기 시작한 효과와 더불어, 리드프레임 가격에 이어 반도체 패키징 기판(Pkg Substrate) 가격의 인상도 가능할 전망이므로 동사 이익률의 추가적인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아울러 그는 해성디에스의 올해 4분기 매출에는 고객들의 재고조정에 의한 감소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극심한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고객들의 재고 축적 욕구가 더욱 강화되면서, 동사 자동차용 반도체 리드프레임의 리드타임이 최근 28주수준(정상리드타임4~6주)까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송 연구원은 사실상 해성디에스의 올해 말까지 동부문 매출이 거의 확정된 것이나 다름없는 상황인 것으로 판단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43,000원에서 13% 상향한 48,600원을 제시.

 

◆ 실적과 비례해 주가도 상승 곡선 기대...DB금융투자, 삼성전기 투자의견 매수

 

DB금융투자가 삼성전기에 대해 '어닝시즌'이 시작되고 동사의 양호한 실적이 부각되면 실적과 비례해 주가도 상승 곡선을 그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진단.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을 종전 2,860억원에서 3,092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며, 이는 신모델 출시가 없었던 카메라모듈만 1분기 대비 부진했을 뿐, 주력인 초소형·초고용량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와 반도체패키지 기판은 상황이 더욱 좋아졌다고 분석.

 

권 연구원은 MLCC와 반도체 패키기 기판 쌍두마차로 계속 실적 개선 이끌 것으로 내다봤는데, 그 이유로 그는 글로벌 MLCC 공급증가가 쉽지 않는 상황이어서 선두업체의 수혜의 폭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부연.

 

아울러 권 연구원은 이 시장은 공급자 주도 전략이 먹혀 들어가면서 가격 상승의 선순환도 나오고 있다며 삼성전기의 전사 영업이익은 1조 3,234억원으로 종전 대비 4% 상향하며, 이는 전년 대비 60% 가량 증가하는 수치라고 설명.

 

따라서 그는 삼성전기 P/E도 10배 초반으로 이전 벨류에이션에서는 볼 수 없을 정도로 낮다고 판단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를 250,000원으로 유지.

 

 

◆ 식각공정 스크러버 진입에 높은 의미 부여...SK증권, 유니셈 투자의견 BUY

 

SK증권이 유니셈에 대해 스크러버의 신규 시장 개척과 Plasma 하이브리드 스크러버의 짧은 PM 주기를 감안하면 후행적으로 유지보수 매출액의 업사이드도 기대된다고 평가.

 

한동희 SK증권 연구원은 유니셈의 2분기 연결실적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6% 늘어난 822억 원, 영업이익은 18% 증가한 160억 원으로 분기 기준 최대실적이 예상된다고 진단.

 

그는 삼성전자 시안 2기, 평택 P2투자와 더불어 SK 하이닉스 M15 투자 등 호실적을 기록했던 1분기와 유사한 전방 투자환경이 조성된 덕분이라고 분석.

 

한 연구원은 예상대로 식각공정 시장 내 플라즈마 하이브리드 스크러버 채용 시작 효과를 예상하기 때문이라며 스크러버의 식각공정 향 진입에 높은 의미를 부여한다고 설명.

 

그는 기존 스크러버는 식각 공정의 경우 가스, 케미칼의 발생량이 상대적으로 적어 국내에서는 적용되지 않았지만 기존 Burn-wet 타입의 스크러버가 LNG 가스를 사용해 탄소배출이 불가피한 구조인 상황이라고 부연.

 

아울러 한 연구원은 ESG 등 환경 이슈의 대두, 3D NAND 적층 단수 증가 등에 따른 가스, 케미칼 사용량 증가로 반도체 공정 내 Plasma 또는 Thermal Hybrid 스크러버에 대한 수요가 높아 질 것이라며 전망.

 

이에 그는 유니셈의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1% 증가한 488억 원으로 전망치를 21% 상향 조정.

 

따라서 한 연구원은 유니셈에 대해 2분기 식각공정 향 스크러버 진입 시작, 단위 투자 당 수혜 강도 증가 국면 진입했다고 판단한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8,000원을 유지.

 

◆ "오르는 페인트, 팔리는 타이어"...SK증권, 금호석유 투자의견 BUY

 

SK증권이 금호석유에 대해 2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을 전망이고 타이어 수요 개선 기대감으로 향후 실적도 긍정적일 것으로 평가.

 

박한샘 SK증권 연구원은 금호석유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추정치는 각각 2조1,236억원과 7,153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6월 30일 기준 시장 전망치(매출 2조200억·영업이익 6906억원)를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설명.

 

박 연구원은 페놀사업부 에폭시, BPA 강세가 실적에 우호적이며, 최근 도료가격 인상으로 하락 부담도 덜할 것으로 전망.

 

아울러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효과로 실적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던 NB라텍스 평균 수출 가격은 5월 기준 톤당 2,091달러를 기록했다며, 이는 지난 4월(2138달러) 대비로는 소폭 하향된 수치지만 1월(1925.6달러) 대비로는 상승한 수치라고 진단.

 

박 연구원은 NB라텍스와 페놀을 중심으로 한 호실적이 기대돼 배당수익률도 5~6%를 기대할 수 있다며 수요 감소에 따라 내년 실적이 낮아질 것이라는 우려를 고려해도 현재 주가는 저평가 구간으로 보인다고 판단.

 

그는 향후 타이어 수요 개선 예상되는 점은 긍정 포인트라며 금호석유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330,000원을 유지.

 

◆ 2Q 영업익 컨센서스 상회...DB금융투자, 삼성SDI 투자의견 매수

 

DB금융투자가 삼성SDI에 대해 소형전지, 전자재료의 꾸준한 캐시카우(Cash Cow)를 바탕으로 중대형전지가 본격 이익에 가세하면서 이익 상승 탄력이 큰 것으로 판단.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이 추정치(2,410억원)를 소폭 웃도는 2,630억원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1분기 대비 2배가량 늘어난 영업이익의 양과 전 사업부의 실적 개선 및 중대형전지의 흑자 전환 등 질도 우수하다고 설명.

 

권 연구원은 특히 삼성SDI의 올해 영업이익은 1조1,113억원으로 종전 대비 4% 상향 조정됐는데, 전기차용 배터리가 흑자 전환되고 매출액 증가와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6%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

 

이어 그는 에너지분야 영업이익이 전지재료 영업이익을 추월할 것이라며 미국시장 매출이 크고 유틸리티향 중심에 UPS 등의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평가.

 

따라서 권 연구원은 에너지분야(소형전지, 중대형전지) 영업이익이 전자재료 영업이익을 추월하는 첫 해가 될 것이라며 삼성SDI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880,000원을 유지.

 

◆ "건설 중심 재편으로 재평가 가능"...NH투자증권, DL이앤씨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은 DL이앤씨에 대해 업종 평균보다 낮은 밸류에이션, 하반기 회복되는 이익, 중장기적으로 디벨로퍼 부문과 신사업(CCS, 수소) 확대 등은 긍정적인 모멘텀이라고 평가.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DL이앤씨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9조원(+13.7% q-q), 영업이익 2,133억원(+6.8% q-q)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으로 전망.

 

그는 2분기 주택부문 원가율은 80%로 추정하는데, 일반도급보다 수익성이 좋은 디벨로퍼 부문 매출 비중 확대 때문이라고 설명.

 

이 연구원은 분할 전 대림산업은 유화와 건설이 함께 있었기 때문에 밸류에이션 할인이 불가피했다며, 분할 후 건설 중심으로 재편돼 재평가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진단.

 

따라서 그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이익 회복이 예상돼 업종 내 밸류에이션 격차를 줄이는 모습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

 

아울러 이 연구원은 DL이앤씨의 플랜트사업도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판단된다며, 플랜트본부 직원이 1,102명이고, 석유화학 EPC 경쟁력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평가.

 

이어 그는 올해 플랜트 부문의 신규 수주는 1.5조원 이상 목표로 제시.

 

따라서 이 연구원은 DL이앤씨의 목표주가 기준 PER은 2021년 4.9배,12개월 이동 평균 기준 4.3배로 업종 대비 저평가되어 있다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를 230,000원으로 상향하며 업종 내 최선호주로 신규 제시.

 

◆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 성장"...SK증권, 현대건설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은 현대건설에 대해 주택 부문 호황과 함께 하반기 안정적인 해외수주 확보와 신규 플랜트 착공 실적 본격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

 

신서정 연구원은 현대건설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한 4조5,000억 원, 영업이익은 37.4% 늘어난 2,114억 원을 기록해 일회성 없는 무난한 실적을 예상.

 

신 연구원은 현대건설이 올해 상반기에 최소 1만2,000세대를 분양한 것으로 예상하며, 연초 제시한 올해 계획 물량 대비 빠른 달성률을 보이는데, 이는 안정적인 도급 물량 비중 덕분이라고 설명.

 

이어 그는 해외수주에서도 올해 수주 목표를 달성한 가능성이 높고, 신규 착공한 플랜트 현장에서도 하반기부터 실적 기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분석.

 

신 연구원은 최근 업계에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는 원자재 가격 상승은 현대건설 등 대형사들에는 제한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

 

그는 대형사의 경우, 계약 구조상 원자재 가격 상승이 원가율 상승으로 직결되는 구조가 아니라며 현대건설의 경우, 자재 수급 관련 계열사가 있어 안정적인 공급이 기대된다고 분석.

 

신 연구원은 원가 상승 영향보다는 호황기가 지속될 주택시장에 주목할 필요성이 있다며 앞으로 주택 업사이클(호황)과 안정적 해외수주 증가가 기대된다고 진단.

 

따라서 그는 현대건설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53,000원에서 71,000원으로 상향.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