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맑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9.5℃
  • 맑음서울 25.6℃
  • 맑음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8.8℃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4.5℃
  • 맑음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19.1℃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9.5℃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지난주 리포트 모아보기..."연간 컨센서스 10% 이상 상향 전망" 한화證,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매분기 컨센서스 1000억원 내외 상회...한화투자증권,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 상향

 

한화투자증권이 우리금융지주에 대해 캐피탈 편입, 판관비율 목표 달성, 은행 마진에 유리한 환경 등에 따라 연간 컨센서스(시장 기대치)가 10% 이상 상향을 전망.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의 올해 3분기 지배주주 순이익은 7천78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2% 증가해 당사 추정치와 컨센서스를 14% 상회했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Top line(이자, 수수료, 금융자산관련익 등)이 항목별 고른 증가를 나타낸 가운데 예상을 대폭 하회하는 낮은 대손비용이 실적 호조를 견인했다고 진단.

 

이어 그는 순이자마진(NIM)은 지주와 은행 모두 전분기 대비 1bp 하락했으나 4분기 부터 다시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

 

아울러 김 연구원은 은행 원화대출은 법인 중기대출이 전분기 대비 5% 증가하는 등 중소기업 차주를 중심으로 같은 기간 3% 증가했다고 평가.

 

따라서 김 연구원은 3분기 실적 호조에 더해 이익 체력 증가를 향후 추정치에 반영하면서 우리금융지주의 지배 순익 추정치를 2021년, 2022년 각각 6%, 7% 상향.

 

이어 그는 우리금융지주의 이익 체력이 한 단계 제고되었음에도 시장 기대치가 이에 미치지 못해 매분기 컨센서스 1,000억원 내외 상회 중이라고 분석.

 

또한 그는 2021년은 동사가 아주캐피탈(3분기 누적 순익 1,290억원) 편입을 온기로 반영하는 첫해이며, 판관비용률 관리를 성과로 증명한 해라고 부연.

 

이에 김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의 연간 실적 기대치는 여전히 10% 이상 상향되어야 할 것이라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19,000원으로 상향.

 

◆ 실적보다 돋보이는 분기배당...SK증권, 신한지주 목표주가 상향

 

SK증권이 신한지주에 대해 증권사와 카드사는 전분기보다 이익 감소했지만, 배당성향을 30%까지 올릴 계획이어서 배당투자 매력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신한지주의 3분기 지배주주순이익은 1조1,157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인 1조1,420억원을 충족하는 수준이었다고 진단.

 

구 연구원은 다른 은행지주사들의 실적이 워낙 좋아 신한지주의 실적이 돋보이는 수준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용적인 측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으며, 오히려 3분기 배당(주당 260 원)을 업계에서 처음 실시하면서 시장에 좋은 신호를 주었다고 분석.

 

그는 시장금리 상승으로 인한 순이자마진 확대 효과는 다른 은행들처럼 4 분기부터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회사별로 보면, 은행 실적이 가장 양호했으며, 증권사와 카드사의 이익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

 

아울러 구 연구원은 그 동안 신한지주에 대해 컨센서스보다 다소 낮은 실적 전망치를 제시해 왔으나, 양호한 2~3분기 실적을 감안해 내년 순이익 추정치를 상향 조정.

 

또한 그는 장기적으로 배당성향을 현재 20%대 중반에서 30%까지 올릴 계획이어서, 배당 투자 측면에서도 매력이 있다고 설명.

 

따라서 구 연구원은 신한지주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내년 순이익 추정치 상향을 반영해 48,000원에서 51,000원으로 상향.

 

◆ 이자이익 확대에 높은 탄력성 제고...한화투자증권, 하나금융지주 목표주가 상향

 

한화투자증권은 하나금융지주에 대해 올 3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으나, 이자이익이 전분기 대비 4% 증가해 높은 탄력성을 나타냈다고 평가.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나금융지주의 3분기 지배주주 순이익은 9,287억원(+22% YoY, +1% QoQ)으로 당사 추정치를 16%, 컨센서스를 10% 상회.

 

김 연구원은 이같은 실적에 대해 가파른 이자이익 증가, 역사적으로 낮은 대손비용률, 해외 관계사의 이익 증가가 호실적의 원인이라고 진단.

 

NIM은 지주와 은행 각각 3bp(1bp=0.01%포인트), 1bp 감소했는데, 이에 대해 김 연구원은 카드사 마진 축소와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완화 일몰에 대비한 조달 확대 등으로 하락했지만, 3분기 누적 지주 NIM은 4bp로 주요 은행 가운데 두 번째로 높다고 설명.

 

이어 그는 은행 원화대출은 전분기 대비 2.2%, 가계는 1%대 성장에 그쳤지만 기업대출이 양호하게 성장했다며 대손비용률은 0.10%, 중공업사 환입을 제외해도 0.14%로 여전히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분석.

 

아울러 김 연구원은 하나금융지주의 지배 순익 추정치를 올해와 내년 각각 5%, 4% 올린다면서 이에 따른 기대자기자본이익률(ROE) 상승으로 목표 주가순자산비율(PBR)을 0.53배로 제시.

 

따라서 그는 하나금융지주를 업종 내 최선호주로 유지한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65,500원으로 4% 상향.

 

◆ 메모리 다운 사이클은 이미 주가에 반영...NH투자증권, 삼성전자 목표주가 상향

 

NH투자증권이 삼성전자에 대해 내년 메모리 다운 사이클은 최근 하락한 주가에 대부분 반영됐다며, 추가적인 하락보다는 상승을 염두에 둔 투자 전략 추천한다고 평가.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 3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16% 증가한 73.98조원, 영업이익 15.82조원(+26% q-q), 순이익 12.29조원(28% q-q)을 기록했다며 출하와 가격이 모두 양호했던 메모리 반도체가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고 설명.

 

도 연구원은 울해 4분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메모리 반도체 다운 사이클이 최근 10개월 간 하락한 삼성전자 주가에 대부분 반영되었다고 판단.

 

이어 그는 가가 업황에 6개월 가량 선행하는 속성을 감안했을 때 현 시점은 추가적인 하락보다는 상승을 염두에 둔 투자 전략이 적합하다는 의견.

 

도 연구원은 현재 시장 전망보다 보수적 투자가 이루어질 경우 내년 예상되는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이 상반기에 끝나고 하반기에는 수급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

 

아울러 도 연구원은 파운드리, IM, 디스플레이의 체질 개선도 인상적이며, 3분기 파운드리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설명.

 

또한 그는 폴더블 스마트폰 판매가 300만대 이상을 기록해 4분기에도 판매 증가가 가능하다고 부연.

 

도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및 비수기 진입으로 15.31조원으로 3%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분기 영업이익은 내년 3분기부터 다시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고.

 

따라서 그는 삼성전자에 대해 주가는 업황에 6개월 선행한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100,000원으로 상향.

 

◆ 수익성 위주의 전략 유효...한화투자증권, SK하이닉스 투자의견 BUY

 

한화투자증권이 SK하이닉스에 대해 올해 3분기 실적은 기대치를 충족했다며 그보다 중요했던

것은 점유율 경쟁보다는 수익성 위주의 전략이 유지됨에 따라 공급과잉 우려를 낮춘 것이라고 분석.

 

SK하이닉스는 3분기 매출액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5.2% 오른 11조8,053억 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2018년 3분기 11조4,168억 원을 뛰어넘는 역대 분기 최고 기록.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PC 수요 둔화, 일부 고객의 재고조정, 부품 공급 부족 등으로 인해 디램(DRAM) 빗그로쓰(bit growth)는 -1%로 기대치를 하회했지만, 모바일과 서버 제품 가격 상승에 힘입어 ASP(소프트웨어 임대 서비스)는 8% 상승한 것으로 추정.

 

이어 그는 낸드에서는 20%를 상회하는 빗그로쓰 효과와 128단 수율 개선으로 인해 2018년 이후 처음 10%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고 설명.

 

아울러 이 연구원은 3분기 인도되지 않은 고객 물량이 4분기로 이연되어 빗그로쓰는 +7%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동사의 4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12.4조원, 영업이익 3.8조원을 전망.

 

그는 메모리 다운사이클이 시작되었지만, 과거와 같은 큰 폭의 재고 조정과 가격 조정이 나타날 것으로 보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

 

이에 대해 그는 동사의 올해 디램 빗그로쓰는 20.8%로 경쟁사 대비 낮을 것으로 판단하는데, 시장 점유율이 소폭 하락하더라도 수익성 위주의 전략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

 

이 연구원은 또 EUV를 비롯한 단위 설비투자 금액 상승, 차세대 메모리 R&D 투자 등을 위해 체력을 비축해야 할 시기라고 부연.

 

그는 제한적인 공급 증가 속에 이번 다운사이클은 내년 2분기까지로 마무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SK하이닉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40,000원을 유지.

 

 

◆ 탄탄한 힌지 수요에...SK증권, KH바텍 투자의견 BUY

 

SK증권이 KH바텍에 대해 불안한 스마트폰 시장 환경 속에서도 폴더블폰은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할 정도로 여전히 전세계적으로 흥행 지속하고 있다며 내년, 내후년 높아지는 눈높이를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

 

이동주 SK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 시장 환경에 우려 섞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반도체 부품 공급 부족, 중국과 베트남 생산 차질, 수요 피크 아웃(peak-out) 우려 등 내년 상반기까지는 관련 영향이 미칠 것으로 전망.

 

그럼에도 폴더블폰은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할 정도로 여전히 전세계 흥행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올해 3분기 세트 기준 280 만대 출하, 비메모리 칩과 UTG 수급 상황에 따라 4분기 및 올해 출하량 목표치 달성 여부가 판가름 날 것이라고 판단.

 

아울러 이 연구원은 ZFold3 와 ZFlip3의 성공적인 출시로 내년 폴더블 시장 눈높이와 기대감도 상향되고 있다며, 삼성전자 단독 1,500~2,000만대의 출하량이 예상된다고 진단.

 

또한 그는 Apple 폴더블은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 없지만 2022 년까지 시장 진입이 힘든 환경으로 삼성전자가 내년에도 시장 주도하고 있다면서 대표적인 수혜 부품인 힌지는 폴더블의 폼펙터 변화(double-folding, tablet)와 차세대 제품인 rollable에서도 핵심적인 역할하고 있다고 분석.

 

이에 이 연구원은 동사의 힌지 관련 매출은 시장점유율(M/S)의 감소를 고려해도 올해 2,000억원 수준에서 2022년 3,000억원 이상으로 뛸 것이라고 예상.

 

따라서 그는 하반기에 나타나는 우려는 대부분 노출이 되어있어 최근 주가 조정을 매수 기회로 삼을 것을 권고한다면서 KH바텍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28,000원을 유지.

 

◆ 기대 이상의 IB 실적에...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 투자의견 매수

 

하나금융투자가 NH투자증권에 대해 올해 3분기 누적 실적이 지난 해 연간 실적을 넘어선 만큼 올해 순이익 무난하게 사상 최대 이익(9,074억원, ROE 15%)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 3분기 NH투자증권의 지배주주순이익은 전년 대비 -10.5%, 전분기 대비 -20.6% 감소한 2,146억원으로 컨센서스를 소폭 상회했다고 언급.

 

이 연구원은 이익 감소폭이 다소 큰 이유는 주로 운용손익 기저에 기인하며, IB 수익 확대로 비우호적인 시장 환경에 비해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평가.

 

다만 그는 일평균거래대금이 전분기 대비 2.9%, 위탁매매수수료가 전분기 대비 9.7% 줄었음에도 ECM과 DCM 호조로 IB 및 기타 수수료 수입이 전년 대비 34.9%, 전분기 대비 26.6% 늘면서 전체 수수료손익은 전년 대비 2.2%, 전분기 대비 11.2% 개선됐다고 설명.

 

아울러 이 연구원은 유동성 축소 전망이 동사를 비롯한 증권업종에 비우호적임은 사실이지만 현재의 밸류에이션은 매우 매력적으로 판단.

 

이어 부동산 PF 등 IB 부문 호조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화시 해외 실사가 재개되는 점을 감안했을 때 실적 둔화에 대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 없다고 분석.

 

따라서 이 연구원은 NH투자증권에 대해 최근 업종 모멘텀이 다소 부진한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양호한 주가 흐름이 예상된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17,000원을 유지.

 

◆ 플랫폼 규제에도 업종 내 Top-pick...NH투자증권, 카카오 목표주가 하향

 

NH투자증권은 카카오에 대해 9월 나타난 플랫폼 사업 규제로 인하여 일부 신규 사업에 대한 확장이 제한적일 수 있다면서도 인터넷 업종 Top-pick을 유지한다고 설명.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주요 사업만으로도 충분히 매출액 고성장과 영업이익 개선이 예상된다며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카카오의 실적 성장과 기업 가치 상승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진단.

 

이어 플랫폼 규제로 인한 주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광고, 커머스, 미디어, 페이 등 주요 사업의 매출 상승이 지속되고 있다며 적자 사업의 실적 턴어라운드로 인한 영업이익 개선도 본격화됐다고 부연.

 

안 연구원은 카카오게임즈의 '오딘'이 큰 폭의 성공을 거두면서 게임 사업의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 개선이 실적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캐시카우인 광고 사업이 3분기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카카오비즈보드, 톡 채널의 성장세가 여전히 두드러지고 있다고 분석.

 

이어 그는 특히 플랫폼 사업이 소비자들의 편의성, 수요와 공급을 확대시키는 순기능도 있었던 점을 감안할 때 주요 사업의 성장과 플랫폼 역할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다만 안 연구원은 아직 규제의 구체화 가능성과 대선 후보들의 선거 공약 등으로 단기 반등보다는 서서히 회복하는 모습을 예상한다고 설명.

 

따라서 그는 일부 사업의실적 추정치 하향 조정과 최근 카카오뱅크 주가 하락을 감안해 카카오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기존 190,000원에서 180,000원으로 하향.

 

◆ 업황 둔화 전망 선반영...하이투자증권, 삼성전기 투자의견 매수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기에 대해 밸류에이션은 업황 둔화를 반영해나가는 중이라며 단기 모멘텀이 부족함에도 중기적 관점에선 추가 하락 시 저가 매수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진단.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지표상 바닥을 내년 2분기로 보고 있다며 주가가 전방의 지표를 선행한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연말이 가까워질수록 삼성전기 주가 역시 바닥을 다질 것이라고 전망.

 

고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올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6%, 48.9%씩 성장한 2조6,900억원, 4,578억원을 기록하며 컨센서스(전망치) 전망치를 각각 3.5%, 5.6%씩 상회했다고 설명.

 

그는 향후 업황 둔화에 대한 걱정이 크다 보니 개별 종목의 펀더멘털 개선이 과소평가되는 분위기라며 주된 우려는 여전히 수요 단에서의 내구재 수요 피크아웃과 공급 단에서의 IT 세트 생산 차질이라고 분석.

 

이어 그는 동사 멀티플과 상관관계가 높은 북미 전자 부품 신규주문·재고 지표는 하락하고 있다며 이는 신규 주문보다 재고 쌓이는 속도가 빠르다는 의미라고 부연.

 

아울러 고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올해 4분기 매출 2조3,600억 원, 영업이익 3,765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

 

그는 이같은 실적 전망에 대해 MLCC, 모듈의 일부 재고 조정이 있겠으나 긍정적인 환율이 이를 상쇄할 것으로 보이고 반도체 기판의 수익성도 제품 믹스 개선, 가격 인상 효과가 당초 기대 이상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설명.

 

다만 고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P/B 멀티플은 이보다 앞서 더 빠른 속도로 빠지고 있는데, 이는 이미 업황 둔화에 대한 우려를 선반영해 나가고 있다는 의미라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230,000원을 유지.

 

◆ 3분기도 어김없이 어닝서프라이즈...하나금융투자, 팬오션 투자의견 BUY

 

하나금융투자는 팬오션에 대해 BDI 급등과 장기용선 확대 영향으로 올해 3분기도 어김없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평가.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팬오션의 올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09.4% 늘어난 1조3,282억원, 영업이익은 204.0% 증가한 1.913억원을 기록했다고 언급.

 

박 연구원은 이같은 실적에 대해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유류비 증가는 다소 부담으로 작용했으나, 무엇보다도 3분기 평균 건화물선 운임(BDI)이 급등했다고 설명.

 

이어 그는 운임 급등에 따른 부담으로 건화물선 용선 선대를 2분기대비 확대하지는 못했으나, 1년 이상 장기용선대을 대폭 확대하면서 용선원가를 낮춘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

 

아울러 박 연구원은 9월 중순부터 4000포인트를 상회했던 BDI가 10월초에는 14년래 최고치인 5650포인트를 기록했다며 유럽의 천연가스 공급부족 및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석탄 공급부족에 따른 수입 수요 급증과 9월 중순 중국 연안의 태풍 강타에 의한 항만 체선 확대로 운임이 급등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

 

또한 그는 10월말 현재는 4,056포인트를 기록 중으로 중국의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철강 감산 확대 전망과 철강 전방산업 수요 둔화 우려가 철광석 해상물동량 감소로 이어지면서 운임이 약세로 전환되었는데 연말까지 추가 약세가 예상되지만 급락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전망.

 

이에 박 연구원은 4분기 BDI 평균은 3929포인트로 이를 감안해 팬오션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60.4% 늘어난 2,169억원으로 추정.

 

따라서 그는 내년에도 높은 수준의 BDI와 그에 따른 양호한 영업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팬오션에 대해 투자의견 BUY와 목표주가 9,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