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맑음동두천 24.8℃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6.3℃
  • 맑음대구 27.3℃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8.6℃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증권 리포트] 지난주 리포트 모아보기..."중장기 실적 지속성장" DB금투,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外

 

【 청년일보 】 상반된 투자 의견에도 나름의 타당성이 존재한다. 판단은 항상 투자자의 몫,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오는 증권 정보의 홍수 속에 증권 브리핑을 들어본다.

 

◆ 수익성 개선 지속 전망...DB금융투자,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DB금융투자는 SK하이닉스에 대해 올해 3분기 흑자 전환된 낸드(NAND) 수율 개선 및 단수 증가 효과가 지속되며 수익성이 지속 개선될 것으로 전망.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4분기 SK하이닉스의 실적에 대해 매출 12조8,000억원, 영업이익 4조2,000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

 

어 연구원은 4분기 비수기 진입으로 D램(DRAM)과 낸드 가격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에서도 서버향 수요 증가와 신규 모바일 출시 영향으로 출하가 DRAM은 9.2%, NAND는 19.2% 증가했다고 설명.

 

다만 그는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 이슈와 세트 교체 수요 단기 종료 등의 영향으로 PC와 모바일 판매가 부진하고 서버업체의 보유 재고는 일시적으로 증가한 상황이라며 이에 4분기부터 메모리 가격은 하락 반전하고 당분간 분기 실적 하락세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반면 D램 업체들의 낮은 재고와 제한적인 신규 투자로 성수기에 접어드는 내년 3분기 이후 DRAM가격의 재차 상승을 예상한다고 분석.

 

따라서 어 연구원은 이제는 단기적 실적 부진에 따른 리스크 보다는 중장기적 실적 성장에 따른 기대감에 집중할 시기라며 SK하이닉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는 한편, 목표주가를 160,000원으로 상향.

 

◆ 여전히 강한 가전 수요...하이투자증권, LG전자 투자의견 BUY

 

하이투자증권은 LG전자에 대해 여전히 가전 수요가 강하고 해외 프리미엄 시장이 견조하다고 평가.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G이노텍을 제외한 LG전자의 4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5.0% 줄어든 15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32.3% 감소한 3,540억원으로 추정.

 

이같은 실적에 대해 고 연구원은 가전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강하고 제품 믹스 개선도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에 두드러지는 외형성장이 이어질 전망이나, 이익 개선이 더딘 이유는 비용 부담 때문이라고 설명.

 

이어 그는 특히 물류비 부담이 큰다며 올해 3분기에 집행한 물류비는 8,500억원에 가까웠는데, 이는 평년대비 2배 이상 많아진 것이라고 부연.

 

고 연구원은 신가전은 그동안 LG전자가 경쟁사 대비 빠른 외형 성장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면서 이와 관련된 매출은 2021년 3조6,000억원에서 2022년 4조7,000억원으로 3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식기세척기, 스타일러 등 위생 가전에 대한 해외 소비자들의 인식 확대로 신가전의 해외 비중도 올해 3분기 기준 55%로 확대됐다고 진단.

 

고 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소비의 양극화가 심화되며 프리미엄 제품이 더 잘 팔리는 시대가 됐다며 LG전자의 판매전략은 프리미엄 위주의 판매였다고 설명.

 

따라서 그는 코로나19가 이같은 트렌드를 더 강화하는 모습이라면서 LG전자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85,000원을 유지.

 

◆ 배그 IP의 롱런 가능성...DB금융투자, 크래프톤 신규 커버리지 개시

 

DB금융투자가 크래프톤에 대해 글로벌 메가 히트 IP 배틀그라운드에 기반한 압도적인 실적과 더불어 펍지 유니버스로 연결된 차기 프로젝트들에 힘입어 배그 IP의 롱런 가능성을 전망.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배틀그라운드는 국내 게임 중 유일하게 글로벌 비디오 게임 시장의 역대 판매량 상위에 랭크되어 슈퍼마리오, 콜 오브 듀티, 그랜드 씨프 오토 등과 같은 글로벌 메가 IP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대표 K-게임 IP이며 이에 따른 가치 적용이 필요하다고 진단.

 

황 연구원은 출시 3년이 지난 배그 모바일의 저력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배그 IP를 활용한 신작 뉴스테이트도 글로벌 트래픽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

 

이어 그는 기존 배그 모바일보다 다양한 과금모델, 단독 개발, 직접 퍼블리싱에 따른 매출 인식 구조 등에 힘입어 향후 뉴스테이트의 실적 기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

 

아울러 황 연구원은 크래프톤의 경우 펍지 유니버스로 연결된 컨텐츠를 통해 개별 컨텐츠의 흥행 가능성을 높이고 배그 IP의 가치를 제고하려고 노력 중이라는 점도 관점 포인트라고 분석.

 

그는 또한 뉴스테이트와 내년 기대작 칼리스토 프로토콜도 배그 세계관을 계승하는 게임이고 이외에도 웹툰 제작사 와이랩과 협업하여 배그 세계관을 기반으로 제작한 웹툰 시리즈를 네이버웹툰에서 연재하고 있으며, 영화 등 영상 컨텐츠도 준비 중이라고 설명.

 

따라서 황 연구원은 펍지 유니버스를 통해 크래프톤이 콘텐츠 프랜차이즈로 자리잡는 과정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면서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650,000원의 목표주가를 신규 제시.

 

◆ 우호적 외부환경 수혜 전망...NH투자증권, 스튜디오드래곤 투자의견 BUY

 

NH투자증권은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해 국내 최대 제작사로서 쌓아온 풍부한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우호적 외부환경(글로벌OTT의 아시아 진출, K-콘텐츠 글로벌 인지도 상승) 수혜 클 것이라고 전망.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021년 회자된 글로벌 흥행 K-콘텐츠에 동사 작품이 부재한 점은 아쉬우나 ‘빈센조’, ‘갯마을 차차차’는 아시아 트래픽에 힘입어 글로벌 흥행 성공했다고 평가.

 

이어 이 연구원은 2022년 ‘소년심판’, ‘스위트홈S2’이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공개된다며 동사의 글로벌 콘텐츠 제작 역량 두드러질 것이고, 이외에도 4개의 넷플릭스 오리지널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

 

다만 그는 글로벌 OTT 동시방영의 경우 에이스토리와 R/S(수익공유)가 필요한 지리산 및 절반의 회차 만이 반영될 불가살(넷플릭스), 배드앤크레이지(iQIYI)에 불과하다면서 판매 매출 부진에 따른 일시적인 수익성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분석.

 

그는 스튜디오드래곤의 실적은 올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 1,338억원(-3% y-y), 영업이익 133억원(+188% y-y)으로 컨센서스 부합할 것이라고 추정.

 

이 연구원은 K-콘텐츠 글로벌 협상력 강화에 따른 산업 리레이팅 구간이라면서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130,000원을 유지.

 

◆ 믿고 기다리는 실적...하나금융투자, 농심 투자의견 매수

 

하나금융투자가 농심에 대해 경쟁사의 판가 인상으로 농심은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진단.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농심의 올해 4분기 연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각각 각 6,759억원(YoY 6.8%), 306억원(YoY 17.7%)으로 추정한다며 판가 인상 효과가 온기로 반영되면서 국내 부문의 유의미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평가.

 

심 연구원은 농심의 국내 라면 점유율(금액 기준)은 56.8%로 추정한다면서 국내의 경우 전년 높은 베이스 정상화 및 판가 인상 효과로 지난해 비해 4~5% 높은 매출액 달성이 예상된다고 설명.

 

이어 그는 해외법인 합산 매출도 전년대비 10%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며, 특히 미국(캐나다 포함)은 전년 높은 베이스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YoY 13% 추정)를 시현할 것으로 기대.

 

아울러 심 연구원은 점유율 상승세와 더불어 이에 따른 판가 인상에 따른 이익 레버리지가 본격화 될 것이라면서 농심의 호실적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

 

그는 국내 이익은 국내 라면 판가 인상에 따라 연말 수출 판가도 자연스럽게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미국 법인도 판가 인상을 고심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

 

심 연구원은 올해 4분기부터 가파른 실적 개선 감안시 적극적인 매수전략이 유효해 보인다면서 농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주가 500,000원을 유지.

 

 

◆ 대규모 해상운송 계약 체결...하나금융투자, 현대글로비스 투자의견 BUY

 

하나금융투자는 현대글로비스에 대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중국발 유럽향 물량에 대한 대규모 해상운송 계약 체결이 완성차 해상운송(PCTC) 매출액의 11% 성장과 고객 다각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진단.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16일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2022년 완성

차 해상운송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면서 중국에서 생산되는 물량의 유럽향 수출에 대한 해상운송으로 총액 5,018억원(환율 1,184원 기준) 규모라고 설명.

 

송 연구원은 이는 올해 전체 매출액 약 21조7,000억 원의 2.3% 비중이지만, 해당 사업부 매출액(약 2조3000억 원 예상) 대비로는 22% 비중이라면서 이번 계약만으로 전체 매출액의 1% 이상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

 

아울러 송 연구원은 지난해 글로벌 완성차 판매 급감 여파로 일시적으로 17% 감소했지만, 올해와 내년도는 완성차 물동량 증가와 운임 상승에 힘입어 각각 34%, 11% 증가한 2조2,800억원과 2조5,300억원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

 

이어 그는 특히 현대차·기아 이외에도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VW, BMW, Daimler, Tesla, Ford, GM 등) 및 중고차와 프로젝트 중량 화물(현대건설기계, 볼보, 두산) 등으로부터 비계열 매출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고 부연.

 

따라서 송 연구원은 이번 계약은 2022년 완성차 해상운송 부문의 고성장 유지와 함께 비계열 비중의 상승을 통한 고객 다각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현대글로비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250,000원을 유지.

 

◆ 연말까지 5G 전환율 45% 전망...DB금융투자, KT 투자의견 매수

 

DB금융투자는 KT에 대해 10월 말 기준 5G 가입자는 592만명으로 핸드셋 가입자 대비 전환율 41.4%를 기록했다며, 이는 3사 중 가장 높은 전환율로 연말 기준으로도 약 45% 수준이 예상된다고 평가.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4분기 무선서비스 매출은 통신 보상 장애 보상 관련 매출 감면에도 불구하고 아이폰13 출시, 디즈니+ 결합 요금제 등 효과로 신규 고ARPU(가입자당 평균매출) 가입자를 유치하며 전년대비 2.9% 성장할 것으로 전망.

 

신 연구원은 보상 장애 매출감면은 무선 인터넷 IPTV 등 수익에서 약 35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며 이를 반영한 올 4분기 연결 매출액은 4분기 KT의 실적(연결기준) 매출액 6조4,190억원(+4.6% YOY), 영업이익 2,095억원(+25.6% YOY)으로 내다봤다고.

 

아울러 그는 KT가 콘텐츠 자회사인 스튜디오지니를 통해 미디어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Seezn과 올해tv를 통해 독점 공개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는 크라임퍼즐, 미드나잇스릴러를 포함해 21년 6편, 22년 15편, 23년 20편을 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

 

그는 또 아직까지는 선공개된 작품의 흥행도가 높지 않다면서도 캡티브 채널 보유 및 스토리위즈를 통한 확보, 제작 편수 확대 등은 긍정적이라고 판단.

 

신 연구원은 KT에 대해 본업 외에 콘텐츠, 금융, 부동산 등 분야별 사업모델이 구체화 되고 있고, 계열사 시너지 등을 통한 수익 창출도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42,000원을 유지.

 

◆ 세넥스에너지 인수로 유의미한 성장 기대...하나금투, 포스코인터내셔널 투자의견 BUY

 

하나금융투자는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해 미얀마 가스전 실적 회복과 호주 세넥스에너지(Senex Energy)를 인수로 2022년 유의미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평가.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세넥스에너지 지분 인수는 2022년 1분기 마무리될 전망이라면서 천연가스 가격 상승으로 실적 가시성이 높아지고 있어 연결로 인식되면 이익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유 연구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올 4분기 매출액은 8조9,000억원으로 전년대비 58.1% 증가할 전망이라며, 철강 제품 판매량 감소를 철강 원료 판매실적 증가로 만회하는 모습이라고 분석.

 

이어 그는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대비 88.4% 증가한 1,645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철강은 제품 가격 하락에도 마진 안정화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

 

아울러 유 연구원은 그룹사 수출 채널 통합으로 2022년 일본향 판매량 개선이 예상된다며 외형 증가 및 이익 성장도 기대된다고 설명.

 

그는 또 에너지인프라의 경우 회계연도 변경으로 미얀마 가스전 투자비 회수비율 회복이 2022년 4월로 연기되었지만 유가와 물가 상승에 판매가격이 회복되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부연.

 

또한 유 연구원은 로이힐 광산 투자 등 그룹사와 파트너십 경험이 있는 한콕에너지와 공동 인수함으로써 향후 호주 신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우호적인 기반을 확보했다고 분석.

 

따라서 그는 중장기적으로 블루수소 생산 실증 및 상업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자산 인수인 동시에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여 그린수소 사업까지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 목표주가 30,000원을 유지.

 

◆ 계속되는 실적 모멘텀...NH투자증권, LX인터내셔널 투자의견 BUY

 

NH투자증권은 LX인터내셔널에 대해 올 4분기 실적 시장 컨센서스 상회 전망한다며 물류사업 성수기 효과 일부 반영에 자원가격 강세지속으로 실적 모멘텀을 이어갈 것으로 진단.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LX인터내셔널은 LX의 주요 자회사로 물류 및 석탄사업의 강한 실적 모멘텀을 바탕으로 신설지주내 시너지 추진, 친환경 및 웰니스 신사업 강화, 주주가치 제고 강화 기대된다고 설명.

 

김 연구원은 LX인터내셔널의 4분기 실적은 매출액 4조1,287억원(+23% y-y), 영업이익2,008억원(+348% y-y)으로 시장 컨센서스 상회를 전망.

 

이어 그는 물류사업 호조와 원자재 가격 레벨업으로 2021년, 2022년 영업이익을 각각 6,495억원(+306% y-y), 6,345억원(-2% y-y)으로 내다봤다고.

 

김 연구원은 또 동사는 신사업에 향후 4년간 연평균 3,000억원 투자계획이라면서 니켈광산 인수, 탄소배출권 등 친환경사업과 코로나 진단키트 유통확대 통해 ‘석탄사업 투자배제’ 관련 불확실성 축소 기대된다고 분석.

 

따라서 김 연구원은 LX인터내셔널에 대해 친환경 및 웰니스 신사업 확대, LX판토스 상장 가능성, 주당배당금 상향 등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BUY와 목표주가 39,000원을 유지.

 

◆ 내년 안정적 이익 기대...DB금융투자, LG디스플레이 투자의견 매수

 

DB금융투자는 LG디스플레이에 대해 내년 액정표시장치(LC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영업이익 기여도가 올해와 큰 차이가 있을 것으로 진단.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LCD 가격 하락세가 생각보다 일찍 주춤하고 있다면서 2022년 초가 되면 신모델 준비로 인해 가격 반등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으로 분석.

 

권 연구원은 IT용 LCD는 올 4분기 일부 이연된 물량의 매출 인식과 안정적 가격 흐름으로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형 OLED는 대형인치 비중을 늘리면서 출하량은 당초 예상보다 낮을 수 있지만 혼합평균판매단가(Blended ASP)는 오히려 높아 매출과 손익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

 

그는 LCD와 OLED 합작으로 올해 4분기 전사 영업이익은 6,687억원으로 전년대비 26% 증가하며 컨센서스 6,610억원에 부합할 것으로 기대.

 

이어 그는 다른 전기전자 업체는 CEO가 교체되면서 BIG Bath 리스크가 있는 반면 LG디스플레이는 연말 변수가 적다고 평가.

 

아울러 권 연구원은 LCD 약세를 감안해도 OLED가 연간 영업이익 체제로 들어가면서 내년전사 영업이익은 1.8조원이 기대된다며 IT용 LCD는 고부가 IPS 위조로 가면서 코로나 특수가 없더라도 영업이익률 10% 이상의 안정적인 마진이 나올 것으로 전망.

 

따라서 그는 LG디스플레이에 대해 2022년은 OLED 이익 기여도가 커지면서 안정적인 이익을 가져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시험대일 것이라며 동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 30,000원을 유지.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